질경이, 중국 포웨스트사와 협약 채널 다각화

헬스케어 전문 유통기업, 5월부터 중국내 4천여 약국 체인 등서 판매

신대욱 기자 woogi@cmn.co.kr [기사입력 : 2019-04-18 오후 5:46:02]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여성건강 전문기업 질경이가 중국 헬스케어 전문 유통 기업 포웨스트와 협약을 맺고 유통 다각화에 나선다. 사진 왼쪽부터 임용(Lin yong) 포웨스트 대표, 최원석 질경이 대표이사.

[CMN] 여성 건강 전문 기업 질경이(대표 최원석)가 중국 시장 판매 채널 다각화를 위해 헬스케어 제품 유통 전문기업 포웨스트(FOREWEST)사와 협약을 맺고 중국 소비자 공략에 나선다.


포웨스트사는 의료, 헬스케어 분야의 중국 시장 진출 전략과 마케팅 컨설팅, 총판 사업에 특화된 기업이다. 포웨스트사의 임용(Lin yong) 대표는 중국에서 약학대학을 졸업한 후 20년 간 한국 헬스케어 제품의 중국 도입에 집중해온 전문가로, 중국에 다양한 제품들을 성공적으로 런칭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체외진단키트의 수입허가 획득으로 중국 내 전국 판매 네트워크를 구축했고, 유전자분석사업의 중국 내 합법적인 진출을 이뤄냈다.


이같은 노하우를 기반으로 중국 약국 체인, 헬스케어 온라인몰, 성 건강 관련 의약품 회사 등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네트워크를 구축, 한국 헬스케어 제품의 유통 다각화와 매출 극대화에 성과를 내고 있다는 평가다.


질경이는 이번 협약을 통해 중국 위생허가를 획득한 여성청결제 ‘질경이’, ‘질경이 프리미엄’, ‘페미닌 미스트’, 비키니 라인 미백크림인 ‘썬샤인 톤업크림’ 등을 5월부터 포웨스트사와 제휴를 맺은 중국 온라인몰, 약국, 병원 등에 유통할 계획이다.


특히 중국 1위 헬스케어 온라인몰 ‘아리건강’을 통해 중국 온라인 채널을 확보하고, 약국체인업체 ‘시노팜일치약업’과 협력으로 중국 내 약 4,000개의 약국에 질경이 제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또 성 건강 의약품 회사 ‘화윤자죽약업’과 합작을 통해 중국 내 병원 시장도 공략할 계획이다. 질경이는 이를 통해 지난해보다 약 200% 정도 수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질경이는 2016년 9월 대표 제품 여성청결제 ‘질경이’를 시작으로 2018년 11월 ‘질경이 프리미엄’, ‘질경이 페미닌 미스트’, 2019년 ‘썬샤인 톤업크림’까지 총 4가지 제품에 대한 중국 위생 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최원석 질경이 대표는 “포웨스트사와 협약으로 질경이의 중국 내 유통 다각화에 강력한 모멘텀을 구축하게 됐다”며 “현재 중국 소비자들에게 한국 헬스케어 제품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만큼 포웨스트사의 성공 노하우를 기반으로 질경이의 우수한 제품들이 많은 중국 여성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질경이는 4월 중 중국 대형 온라인 쇼핑몰 티몰에 질경이 브랜드관을 오픈할 예정이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