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파일] 문재인 대통령에 바란다

심재영 기자 jysim@cmn.co.kr [기사입력 : 2017-05-10 오후 8:13:30]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후보였던 지난 3월 8일 (사)대한미용사회중앙회를 방문,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사진제공=(사)대한미용사회중앙회]

[CMN 심재영 기자] 지난 9일 실시된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41.1%(1342만3800표)의 득표율로 당선됐다.


이제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은 적폐를 청산하고 화합과 소통의 시대를 이끌어갈 역사적 책임을 지게됐다. 이에 중국의 사드 보복 여파로 곤경에 처한 화장품·미용 업계는 새 대통령이 지금과 같은 분위기를 하루속히 외교적으로 해결하길 학수고대하는 눈치다.


한반도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은 날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한국산 화장품이라면 트집부터 잡고 보는 중국 정부의 태도를 문제삼기 이전에 중국 국민들의 한국산 화장품 불매운동이 도를 넘었다는 얘기가 곳곳에서 들린다. 한국 화장품 공장이나 판매점에서 일하는 중국인들은 매국노 취급을 받는 것이 당연시되고 있다고 한다. 최근 개최된 한 화장품 박람회에선 한국관에 참가한 업체들이 전시할 화장품을 중국 세관에서 모두 압류해 전시 화장품 없이 브로셔 만으로 부스를 운영해야만 했다는 후문이다.


업체들은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본지가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알 수 있듯이(주간신문CMN 924호 2017년 4월 12일자 3면, 인터넷신문 2017년 4월 10일자 참조) 정부의 조속한 외교적 해결 말고는 다른 대책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분위기다.


그동안 한반도 사드 배치에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과 미국을 어루고 북한의 핵을 억제할 수 있는 외교적 해결 능력을 보여주길 기대해본다.


미용업계도 문재인 대통령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박근혜 정부에선 규제개혁이라는 명목 하에 이뤄진 탁상행정들로 미용업계뿐 아니라 관련 산업계가 적잖은 피해를 입었다. 대표적인 사례가 충청북도 내 규제프리존 설치 시도다. 지난해초 식약처가 충북 오송 일대를 규제프리존으로 지정하고 이 지역 내에 법인미용실 운영을 허용하는 법안을 추진 중이라고 발표하자 (사)대한미용사회중앙회와 (사)한국피부미용사회중앙회가 성명서를 발표하고 결사반대에 나서 계획을 백지화하는 선에서 일단락된 것이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월 8일 (사)대한미용사회중앙회를 방문해 가진 정책간담회 자리에서 독립미용업법을 만들어달라는 미용사회 측의 요구에 대해 “복지부 산하 공중위생단체들이 모두 독립법을 요구할 가능성이 있어 그 부분을 조율하는 것이 먼저다. 미용산업 발전을 위해서 제정의 필요성은 충분히 공감한다”고 말했다.


소통과 화합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이기에 이 대답이 기자에게는 우문현답으로 들렸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