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대 대한미용사회중앙회장 ‘최영희’

이선심 후보와 불과 20표차…박빙 승부 끝 연임 성공

심재영 기자 jysim@cmn.co.kr [기사입력 : 2017-06-13 오후 6:55:15]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2006년 3월 제20대 회장 당선 이후 미용사회 최초 4선 기록


(사)대한미용사회중앙회는 13일 여의도 63빌딩 컨벤션센터 2층 그랜드볼룸에서 2017년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정총에서 제23대 회장 선거가 진행됐다.


최영희 중앙회장 당선인사

[CMN 심재영 기자] 제23대 대한미용사회중앙회장에 기호1번 최영희 후보가 당선됐다. 13일 여의도 63빌딩 컨벤센센터 2층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2017 (사)대한미용사회중앙회 정기총회’ 제23대 중앙회장 선거에서 기호1번 최영희 후보는 기호2번으로 출마한 이선심 후보를 불과 20표차로 누르고 당선을 확정지었다.


총 재적 대의원 725명이 투표에 참여해 705표의 유효표(무효 1표, 기권 19표) 중 최영희 후보는 344표, 이선심 후보 324표, 엄둘선 후보 37표를 각각 얻었다.


제23대 회장에 당선된 최영희 회장은 정기총회가 개최된 오늘(2017년 6월 13일)부터 3년 후인 2020년 6월 정기총회 개최 전까지 회장직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최영희 회장은 2006년 3월 8개월 간 법정관리에 있던 대한미용사회중앙회가 직무대행체제를 끝내고 치룬 임시총회를 통해 제20대 중앙회장에 당선된 후 미용사회 역사상 최초로 4선에 성공한 중앙회장으로 기록됐다.


기호1번으로 출마한 최영희 후보는 정견발표를 통해 신용카드 수수료를 4%에서 1%대로 낮춘데 만족하지 않고 문재인 정부와 협의해 0.5%까지 낮추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2016년 헤어월드를 위해 10억여원의 정부 예산을 유치했고 뷰티산업연구소를 만들어 정부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면서 악성루머와 가짜뉴스에 단호히 대처하겠다며 유권자의 표심을 이끌었다.


최영희 후보는 특히 △독립미용업법 제정 △지회와 지부 지원 확대 △맞춤형 미용 교육을 위한 미용대학 설립 △미용실 경영지원 정책 수립 등 4대 공약을 내걸었다. 그 동안 추진해온 독립미용업법 제정을 임기 내 반드시 실현하며 회원경력제도를 시행하겠다는 각오다. 이와 함께 현재 1만원인 인터넷위생교육비를 2만원으로 올리고 이를 모두 지회와 지부에 환원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맞춤형 미용교육을 실시하는 미용대학을 대한미용사회의 이름으로 설립하여 미용업계의 인력난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조세 제도를 바꾸고 청년인턴제 유치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기호2번 이선심 후보는 “지난 10년간 대한미용사회중앙회는 우리 업권을 지키지 못했다”며 “피부, 네일, 메이크업이 자격이 분리되어 나갔다. 이제라도 두피관리와 염색 등 더 이상의 자격 분리가 있어서는 안된다”며 지지를 당부했다.


기호3번 엄둘자 후보는 ‘창조적 변화를 위한 선택, 실천하는 미용인’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한표를 호소했다.


왼쪽부터 기호3번 엄둘자, 기호2번 이선심, 기호1번 최영희


한편, (사)대한미용사회중앙회는 제16, 17, 18대 중앙회장직을 수행한 하종순 고문이 회장의 연임 제한 규정을 정관에서 삭제한 이후 최영희 회장이 지난 2012년 회장의 임기를 5년 단임제로 수정하는 내용의 정관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는 5년 단임제의 정관개정은 현 집행부가 아닌 차기 집행부에 적용돼야 한다는 이유로 정관 개정을 허락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대한미용사회중앙회는 현재 회장 연임에 대한 별도의 제한 규정을 두지 않고 있다.


최영희 회장은 당선소감을 통해 “승리라고 생각하지 않고 새로운 출발이라고 생각한다”며 “네거티브가 진실인지, 아닌지는 밝혀질 것이지만 저를 지지하든, 반대하든 모두 끌어안고 새롭게 출발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마지막 3년 이다. 3년 이상은 하지 않겠다”고 말해 회장 임기 관련 정관개정 의지가 있음을 내비쳤다.


중앙회장 선거와 함께 이날 정기총회에서 의안으로 상정된 2016년 일반회계, 미용회보, 교육원 결산안을 놓고 일부 반대의견이 있었으나 통과 의견에 대한 찬성과 재청이 많아 큰 문제없이 통과됐다. 신임 회장에게 의안 처리가 맡겨진 2017년 사업계획과 예산안도 무리없이 통과됐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