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봉엘에스, ‘CPhI Korea 2017’서 기술력 뽐내

20년간 쌓은 노하우로 다양한 제품 선봬 호평... 일본 업체 등과 수출 일정도 논의

박일우 기자 free@cmn.co.kr [기사입력 : 2017-08-28 오후 1:26:24]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박일우 기자] 화장품소재 및 원료의약품(API) 전문기업 대봉엘에스는 8월 22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CPhI Korea 2017’에 참가해 다양한 성과를 냈다고 25일 밝혔다.


‘CPhI’는 10만명 이상의 제약업계 전문가들을 위한 플랫폼을 보유한 세계적인 제약전시회 브랜드다. 이번 CPhI Korea 2017’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KPTA)와 글로벌 전시회사 유비엠코퍼레이션한국(UBM)이 공동주최했으며, 한국을 비롯해 유럽, 아시아, 미주 지역 등 19개국 175개 제약사가 참여했다.


대봉엘에스는 이번 전시회에 20년간 쌓아온 아미노산 제조 관련 기술을 바탕으로 한 고혈압, 호흡기, 소화기, 고지혈증 등 다양한 질병을 아우르는 품목을 선보였다. ARB계 약물인 발사르탄, 올메사탄메독소밀, 로자탄칼륨과 CCB계 약물인 암로디핀베실산염까지 국내 1위 실적을 수성 중인 다양한 고혈압치료제와 업계를 리딩하고 있는 호흡기 치료제인 에르도스테인 등을 소개했다.


회사 측은 전시회 기간 중 실질적인 거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일본의 의약품 유통업체와 향후 호흡기 치료제에 수출 일정에 대해 논의했고, 중국의 중간체 공급업체들과 상호 기술적 협력 관계를 맺고 시장 규모가 큰 원조 제품의 제네릭 약품 개발을 통해 해외시장을 개척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여러 나라의 업체들이 제품에 관심을 표명해 향후 성과가 나타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기술교류도 활발히 펼치며 R&D 개발방안을 마련하기도 했다. 독일의 화학기업에게 신규 반응 시약을 소개받고 대봉엘에스 브랜드 강화에 도움이 될 만한 차별화된 소재 개발방안을 제안받았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대봉엘에스 원료의약품개발정보부 김현철 부장은 “우리는 가격보다는 품질 경쟁을 하는 회사다. 원료의 물리화학적 성질 조절을 통해 생산에 용이하고 생체이용률이 높은 원료를 개발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독자적인 기술력 확보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