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수출 전망 ‘맑음’

KOTRA 수출선행지수 59.6 2분기 대비 0.3p 상승

박일우 기자 free@cmn.co.kr [기사입력 : 2018-07-03 오후 2:56:17]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3분기 수출길이 밝다는 전망이 나왔다.


KOTRA는 2018년 3분기 수출선행지수가 전분기 대비 0.3p 상승한 59.6으로 나타나 3분기 수출도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3일 전망했다.


이는 한국제품을 수입하는 해외바이어와 주재상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분석결과에 따른 것으로, 미국발 무역분쟁에 대한 우려와 일부 신흥국가의 외환.금융 불안 상황 등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지수가 하락한 지역이 많았으나 전체 지수는 여전히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KOTRA는 설명했다.


수출선행지수는 한국제품을 수입하는 해외 바이어, 주재상사들의 주문 동향을 토대로 수출경기를 예측하는 지수로, 해외 관점에서 보는 우리나라의 유일한 수출전망 지표다. 수출선행지수가 50 이상이면 해외 수요 측면에서 지난 분기 대비 수출호조, 50 미만이면 수출부진을 의미한다. 이번 지수는 KOTRA가 2018년 6월 1일부터 6월 14일까지 전 세계 해외바이어 및 주재상사 2,276명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바탕을 뒀다.

지역별로는 중동아프리카를 제외한 모든 지역의 지수가 기준치를 상회했는데, 특히 CIS(81.3)지역이 이전 분기 대비 22.0p 증가해 수출전망지수가 가장 높고 일본(60.2)·아대양주(62.5) 지역도 각각 16.7p, 12.4p 증가해 전분기 보다 더 높은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중남미(59.6)와 유럽(68.0)은 전분기 대비 하락(각각 19.9p, 3.2p)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기준치를 웃돌아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중동아(45.0) 지역의 경우 전분기 대비 12.6p나 하락하며 6분기 만에 기준치 아래로 떨어졌다는 점에서 3분기 수출 전망이 어두워 보인다.


품목별로는 반도체·식품류·자동차부품·섬유류 및 일반기계에 대한 수출 전망이 밝게 나타났다.


반도체(75.7)는 전분기 대비 25.6p 증가해 가장 높은 수출전망지수를 기록하며 수출 증가를 주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식품류(68.3), 섬유류(60.5), 일반기계(57.2), 석유화학(52.4)도 전분기 대비 지수 상승으로 기준치를 웃돌아 3분기 수출 증가를 견인할 전망이다.


반면 무선통신기기(45.7)와 철강제품(44.2)은 전분기 대비 각각 22.0p, 14.3p 감소로 기준치 하회로 전환, 2분기 보다 수출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입국경기지수(59.5)는 중남미(48.7), 중동아(43.4)의 금융·외환시장 불안으로 전분기 대비 1.9p 하락했으나 전체적으로는 여전히 기준치를 웃돌아 경기 성장세는 유지될 전망이다.


품질경쟁력지수(55.4)는 1.7p 증가했는데, 일본(48.4)을 제외한 모든 지역의 지수가 기준치를 상회했다.


반면 한국제품 가격경쟁력에 대한 평가지수(47.8)는 전분기 대비 0.1p 소폭 하락하며 9분기 연속 기준치를 하회, 가격경쟁력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판단된다.


송유황 KOTRA 해외시장정보실장은 “CIS와 아대양주, 일본 지역 바이어들의 한국제품 수입 전망지수가 전분기 보다 큰 폭으로 상승했다는 점은 고무적으로 볼 수 있고, 이들 지역은 우리 정부의 신북방·신남방 정책 추진과도 맞물려 앞으로 우리 기업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열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도 “다만 최근 글로벌 무역분쟁과 주요 신흥국들의 금융.외환시장 불안 등은 우려된다”고 밝혔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