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씨엔씨, 올해 2분기 적자전환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BI 재정립 등 비용 증가 탓

심재영 기자 jysim@cmn.co.kr [기사입력 : 2018-08-10 오전 10:41:52]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심재영 기자] 에이블씨엔씨(대표이사 이세훈)는 9일 공시를 통해 지난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906억원, 영업손실 53억원, 당기순손실 21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96% 감소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 순이익은 모두 적자전환했다.


에이블씨엔씨 측은 이에 대해 지난해 밝힌 유상 증자 투자 계획에 따라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과 BI 재정립 등을 위한 지급 수수료 등 비용이 증가했고, 신제품 출시를 위한 연구 개발비와 광고 선전비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또한 “전년 동기 대비 매출 감소 폭이 1분기 19%에서 2분기 9.96%로 줄어든 점과 전 분기 보다 16% 가량 매출이 증가한 것은 추후 상황에 대한 긍정적인 지표로 보여 진다”면서 “장기적인 안목의 지속적이고 과감한 투자로 향후 더 좋은 모습 보이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