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어디서나 충전 없이 피부 자외선 측정!

라로슈포제, 웨어러블 스킨케어 액세서리 출시

이정아 기자 leeah@cmn.co.kr [기사입력 : 2019-06-12 오전 11:20:58]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글로벌 더모 코스메틱 브랜드 라로슈포제에서 웨어러블 스킨케어 액세서리 ‘마이 스킨 트랙 UV’를 6월 11일 출시해 화제다.


‘마이 스킨 트랙 UV’는 무전지(Battery-free) 센서를 통해 피부의 자외선(UVA, UVB) 노출 정도를 측정하는 웨어러블 액세서리다. 기기에 연동된 앱에 축적되는 데이터를 바탕으로 피부가 자외선에 과도하게 노출될 경우 알람으로 알려주며 대기 오염 정도, 꽃가루, 온도, 습도 등 외부 환경에 대한 정보와 함께 피부 고민에 적합한 제품과 관리 팁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햇빛에 의해 활성화되는 ‘마이 스킨 트랙 UV’는 근거리 무선 통신을 사용해 사용자의 스마트폰으로부터 동력을 얻기 때문에 별도의 배터리가 필요 없고 한 번의 터치로 센서에 저장된 데이터를 앱으로 전송할 수 있어 편리하다. 심플한 디자인과 간편한 클립 형태의 마이 스킨 트랙은 폭 12mm, 높이 6mm, 무게 17.g의 작은 사이즈로 방수 기능까지 겸비해 의류와 액세서리에 손쉽게 부착할 수 있다.


한편 라로슈포제의 마이 스킨 트랙 UV는 피부와 태양광 부문의 연구 혁신을 이어온 로레알의 테크놀로지 인큐베이터가 개발해 2018년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에서 극찬을 받은 바 있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