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따운 물품나눔' 33억 규모 물품 기탁

아모레퍼시픽그룹, 매년 3천여개 사회복지시설에 화장품 및 생활용품 지원

박일우 기자 free@cmn.co.kr [기사입력 : 2019-06-20 오후 4:00:38]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아모레퍼시픽그룹(대표이사 서경배)은 ‘2019 아리따운 물품나눔’을 통해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에 33억 규모의 화장품과 생활용품 등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제품을 상·하반기 2차례에 걸쳐 기탁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아리따운 물품나눔'은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통해 더 아름다운 세상을 함께 만들어 나가고자 사회복지시설 거주자 및 이용자의 생활복지 향상을 위해 마련한 물품 지원 활동이다.


지난 2003년 '사랑의 물품나눔'이라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의 독자적인 기부활동으로 시작됐으며, 2009년부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의 협업을 통해 전국 3,000여개 여성·노인·아동·장애인 사회복지시설에 매년 33억원 규모의 화장품과 생활용품 등을 기부하는 ‘아리따운 물품나눔’ 활동으로 확대해 지속해오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아이오페, 프리메라, 이니스프리, 마몽드, 해피바스 등 총 15개 브랜드에서 16억5천만원 규모의 제품을 기부하며 전국 사회복지시설 1,500여 곳에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하반기에 진행될 ‘아리따움 물품나눔’의 상세 일정과 신청 방법은 아모레퍼시픽 사회공헌포털 (www.apgroupcsr.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