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테크노파크, 한국생물공학회와 공동 심포지엄 개최

'맞춤형 화장품 기술개발' 성과 발표회, 발전 방향 제시
국내외 BT전문가와 최신 생물공학기술 접목 기회 모색

이정아 기자 leeah@cmn.co.kr [기사입력 : 2022-10-05 오전 10:53:57]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제주테크노파크(원장권한대행 류성필, 이하 JTP)는 한국생물공학회(회장 오덕재)와 공동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화장품산업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맞춤형 화장품 기술개발 성과발표회를 지난달 29일 오전 10시부터 제주신화월드 랜딩컨벤션센터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2022년도 한국생물공학회 추계학술발표대회 및 국제심포지엄과 연계해 열린 이번 성과발표회에서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제주특별자치도가 지원해 2018년부터 추진 중인 국가혁신클러스터(R&D)사업의 빅데이터 기반 맞춤형 화장품 플랫폼 개발을 위한 핵심 연구개발 성과가 발표됐다.

JTP 서인수 수석연구원은 제주지역을 중심으로 개발 중인 피부진단 및 처방 로직, 맞춤 소재 및 제형 개발 상황, 스마트팩토리 및 휴대용 피부진단기 등 뷰티테크 적용 현황에 대해 개괄적으로 발표했다. 맞춤형 화장품 관련 제반 성과가 정리된 맞춤형 화장품 플랫폼, 스킨큐레이터(SkinQurator)에 대한 활용 및 기술이전, 데이터 분양 방법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 프로젝트에는 지난 5년간 총 162억원의 사업비가 투자된 것으로 알려졌다.

테라젠바이오 홍경원 이사는 피부타입 및 피부고민 결정 알고리즘에 필요한 유전체 정보 생산과 피부 미생물 데이터 생산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한국인에서 재현성 있는 피부 특성 관련 유전지표들을 발굴하였으며, 피부 미생물 중에서 맞춤형 화장품 사용의 효과를 확인할 수 있는 피부미생물 종류를 확인했다. 본 연구 결과는 향후 피부 유전자 DTC 검사용 마커로 활용되고, 맞춤형화장품 효과를 검증하는 검증지표로도 사용될 예정이다.

코씨드바이오팜 이정노 연구소장은 제주 천연자원을 활용해 피부 고민(주름, 색소침착, 민감성, 보습, 모공, 피지)에 따른 효능연구와 피부관련 유전자(26, DTC유전자 포함)에 대한 후생유전학적 유전문제해결에 도움을 주는 소재의 개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맞춤형 소재 개발 및 분석결과는 맞춤형 화장품 플랫폼(스킨큐레이터)에 데이터베이스로 정리 중이다. 이를 통해 소비자, 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 일반화장품회사에서 플랫폼을 이용해 맞춤형피부에 맞는 맞춤형 소재를 추천하는 방식으로 활동될 계획이다.

제주대학교 윤경섭 교수는 사전 조사를 통해 선정한 토너, 앰플, 세럼, 크림 등 7종의 제품에 대해 각각 4가지로 분류한 피부타입에 대응할 수 있는 베이스 제형 개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에 개발된 맞춤형화장품 베이스 제형은 안전성, 안정성 및 사용성 만족도 평가와 인체적용시험을 통해 검증했다. 또한, 리포좀 기술을 활용해 피부타입에 대응할 수 있는 4종의 리포좀 앰플에 대한 안전성, 안정성 및 사용성 만족도 평가로 맞춤형화장품 베이스로의 적용 가능성을 확인했다.

한편 한국생물공학회는 약 10,000명에 이르는 BT 관련 기업과 전문가가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928()부터 30()까지 진행된 이번 학술행사는 바이오인더스트리 4.0을 위한 첨단 생명공학(Advanced Biotechnology for Bioindustry 4.0)’을 주제로 791편의 최신 연구결과 발표가 온·오프 혼합 하이브리드 형태로 진행됐다.

김병호 제주TP 바이오융합센터장은 최근 맞춤형 화장품 분야는 4차 산업혁명의 최첨단 기술이 접목되면서 새로운 기술들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면서 이번 성과발표회는 제주를 중심으로 개발된 최신 기술을 소개하고 국내외 전문가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제주지역 화장품산업의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