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오라이프케어, 윤성훈 대표이사 신규선임

클리오 고속 성장 및 IPO 경험 바탕 건강기능식품 사업 본격 확장 기대

박일우 기자 free@cmn.co.kr [기사입력 : 2022-10-05 오후 2:06:09]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클리오가 신성장동력으로 건강기능식품 사업을 본격 확장한다
. 클리오라이프케어는 윤성훈 클리오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5일 밝혔다.

클리오라이프케어는 코스닥 상장사 클리오의 100% 자회사다. 20214월에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트루알엑스를 론칭하고 자연유래 원료를 활용한 고효능 건강기능식품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신규 선임된 윤성훈 대표이사는 효성그룹 및 한솔그룹 출신으로 경영관리 및 사업구조 혁신을 담당했고, 코텍 등 다양한 산업에서 CFO를 역임한 재무통이자 기업성장전략 실행 권위자로 평가받는다. 현재 클리오에서 부사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경영관리 총괄 및 국내영업 전체를 아우르며 클리오라이프케어의 사업 확장에 필요한 뛰어난 역량을 두루 갖춘 전문가다.

윤 신임 대표는 2016년 클리오가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그룹 계열의 사모펀드 L캐피탈아시아(L Capital Asia)로부터 5,000만달러 규모의 투자유치에 주도적 역할을 했다. 클리오는 당시 L캐피탈아시아의 국내 두 번째 투자기업이었으며, 기업가치 약 8,100억원을 인정받았다.

윤 신임 대표는 2014년 클리오 입사 당시 연간 400억대 매출을 2019년에 2500억 이상으로 성장시키는데 선구자 역할을 했으며, 클리오가 201611월 코스닥 시장 입성까지 IPO 모든 과정을 직접 총괄했다.

윤 신임 대표는 클리오의 경영전략본부를 전담하며 재무, SCM, 물류, 전산, 품질, CS등 전반에 걸쳐 혁신적인 디지털 시스템을 도입해 경영 인프라를 효율화하고, 화장품 업계에서 선도적인 ESG 경영을 실천하며, 직원들이 일하기 좋은 유연한 조직문화를 형성하는 등 대내외적 성장 기반을 마련해온 바 있다.

클리오라이프케어는 윤 신임 대표 선임을 통해 중장기 사업계획을 전략적으로 실행하고, 건강기능식품 시장에서 고객의 삶의 질을 높여주는 토탈 라이프케어 기업으로서 입지를 공고히 할 수 있도록 신성장동력을 장착할 예정이다.

윤성훈 대표이사는 클리오라이프케어는 고객들의 이너뷰티를 충족시키는 기업으로서 국내 대표 뷰티기업인 클리오와 유통채널, 고객 마케팅 등 다양한 측면에서 폭발적인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이를 통해 클리오라이프케어가 국내 대표 건강기능식품기업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클리오라이프케어의 브랜드 트루알엑스는 리치콜라겐, 리치엘라스틴 등 이너뷰티 라인과 지노프로바이오틱스, 스킨프로바이오틱스, 다이어트프로바이오틱스 등 고기능 유산균 라인, 리치프로틴 등 토탈 헬스케어 라인을 전개하고 있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