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피아, 중기부 혁신바우처사업 지원 기업 선정

해외 마케팅 지원 바탕 글로벌 신시장 확장 기대

신대욱 기자 woogi@cmn.co.kr [기사입력 : 2020-09-01 오후 8:21:27]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젠피아가 지난달 31일 중소벤처기업부 주관의 2020년 수출지원기반활용사업(이하 수출바우처사업) 참여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수출바우처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함께 지원하며, 기업 특성별 맞춤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약 346억원 규모로 1000여개 기업을 지원한다.


젠피아는 올해 ‘2020 글로벌 강소기업’에 선정된 것에 이어 혁신 성장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유망기업으로 이번 수출바우처사업중 ‘혁신바우처 지원 대상’으로 최종 선정됐다.


수출바우처사업에 선정된 기업들은 해외영업지원을 위한 전 과정에서 필요한, 다양한 해외 마케팅 지원 서비스를 제공받는다. 젠피아는 이번 지원을 통해 수출국가의 인증, 마케팅 강화, 콘텐츠 제작, 전시회 진행 등을 통해 해외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 수출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젠피아는 2007년 뷰티 브랜드 ‘시크릿키’를 선보였고 이어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닥터아제라’, 향수 브랜드 ‘더페이지’를 잇따라 론칭한 바 있다. 또 각종 특허와 인증을 취득하고 지속적인 수출과 판로 확장을 위해 중국, 동남아, 유럽 지역에 현지 법인을 설립했다. 이를 기반으로 각국의 주요 온오프라인 뷰티 유통채널에 진출하며 전 세계에 K-뷰티의 우수성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있다.


젠피아 관계자는 “수출바우처사업 지원 기업으로 선정된 것은 글로벌 브랜드로 한 단계 높이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포스트 코로나 유망기업으로서 해외 수출 기반을 더욱 견고히 다지고, K-뷰티 미개척 지역까지 도전하는 정신으로 글로벌 신시장 확장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