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답고 건강하게, 가치를 소비하다!

'제로 웨이스트'로 주목 받는 친환경 고체 비누

이정아 기자 leeah@cmn.co.kr [기사입력 : 2021-01-21 오후 4:52:04]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이정아 기자]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른 MZ세대의 제품 선택 기준이 ‘친환경’으로 바뀌면서 생활 속 ‘제로 웨이스트’나 ‘플라스틱 프리’ 실천에 대한 관심 역시 높아지고 있다. 특히 이들 세대의 영향력이 크게 미치는 뷰티, 생활용품 업계에서 가치 소비 경향이 짙어지고 있는 것. 이에 고체 클렌저도 새롭게 부상하고 있다.


포장이 간소한 고체 비누가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 액상 클렌저의 대안으로 떠올랐다. 일상생활에서 매일 사용되는 액상 클렌저의 대안으로 플라스틱이 필요하지 않고, 화학 성분이 훨씬 적게 첨가되었지만 세정력은 오히려 우수한 고체 클렌저가 주목을 끌기 시작했다. 고체비누가 화장품으로 분류된 점도 관련 제품의 증가를 부추기고 있다.


제품 트렌드에 민감한 라벨영에서 특히 발빠른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다. 라벨영은 올인원 두피 전용 샴푸바를 진작에 내놨다. ‘쇼킹두피샴푸바’는 두피 트러블, 가려움 등으로 고민하는 문제성 두피를 위한 고농축 제품이다. 일반 액체로 된 두피 워시 제품 40개 정도에 들어있는 영양성분을 고농축해 특수 제조했다.


민감한 문제성 두피를 위해 실리콘 등의 유해한 화학 성분 대신 자연에서 유래한 두피복합처방 콤플렉스(멘톨, 탄산수, 솔잎, 티트리, 레몬) 성분을 활용해 만들어졌다. 물에 희석되지 않은 고농축 두피 영양성분이 무려 85%에 달해 성분 그대로 집중된 효과를 얻을 수 있고, 인공 방부제와 보존제 등이 일절 포함되지 않았다.


최근에는 바디바를 선보였다. 등, 가슴, 엉덩이 등에 생긴 단단한 바디피부 결점부터 가벼운 결점 케어에 도움을 주는 ‘쇼킹고약한바디비누’다. 예로부터 몸에 생긴 심한 피부 결점에 고약을 활용한 사실에서 착안해 기획한 바디 전용 클렌징 솝이다.


고약의 핵심성분인 당느릅나무뿌리, 마늘, 꿀 추출물을 활용해 문제성 피부를 유발하는 물질을 막아주고 노폐물과 오염물질의 클렌징, 피부 진정 효과로 깨끗한 바디 환경을 만들어준다. 고약레시피를 담았지만 싱그러운 플로럴향을 적용해 쓰는 내내 상쾌하고 개운한 사용감까지 선사한다.


아로마티카의 ‘티트리 밸런싱 클렌징 바’는 ‘지구도 살리고 피부도 살리자’는 브랜드 철학에 맞춤한 제품이다. 올인원 클렌징바로, 추출에 직접 사용된 티트리 원물을 업사이클링하여 만들어졌다는 점이 특징이다.


추출 후 남은 티트리잎 원물을 수분이 남지 않게 잘 건조하고 적당한 크기로 분쇄 후 비누에 함유시켜 스크럽 효과까지 냈다. 더불어 사탕수수 잔여물로 만든 재활용 종이로 패키지를 만들어 환경을 생각하는 소비자가 지속 가능한 뷰티를 실현할 수 있도록 돕는다.


‘피톤치드 크림바’는 씨엘바이오가 3년 연속 일본 해외직구 1위를 기록한 ‘올인원 크림바’의 후속 모델이다. 코로나19를 잡는 ‘천연 피톤치드 복합물’을 함유해 바이러스와 유해세균, 생활악취까지 한번에 잡는 프리미엄 비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생크림같이 쫀쫀한 초미세 거품으로 모공 깊숙히 쌓인 메이크업 잔여물과 노폐물, 바이러스, 유해세균을 제거해 준다. 특히 코로나19 바이러스를 99.99% 제거하는 피톤치드 복합물이 담겨 있다. 120여종의 식물에서 추출한 ‘닥터포레스트 F-120 피톤치드’ 숲향기가 지친 마음을 보듬어 ‘코로나블루’ 심리방역 효과도 있다.


클렌징 전문 브랜드 솝퓨리에서 출시한 건성두피용 고체샴푸인 ‘리치리치 샴푸바 플러스’는 솝퓨리의 기존 스테디셀러였던 리치리치 샴푸바에 실크아미노산과 판테놀 성분을 새롭게 함유해 린스 없이 세정만으로도 모발까지 부드럽게 관리할 수 있게 만든 제품이다. 15가지 피부 질환 원인균 및 중금속 미검출 검사를 완료해 안전성을 더했다.


한편 친환경 화장품 브랜드 톤28은 ‘설거지바’를 개발하며 고체 세제(설거지비누) 시장 개척에 나섰다. 합성방부제, 합성계면활성제가 들어가지 않아 잔류 세제 걱정을 덜었고 미세거품으로 식기에 남은 기름기까지 깨끗하게 닦아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무엇보다 물과 만나면 자연 분해되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했다. 과일이나 채소 같은 먹거리 세척도 가능하다. 설거지비누 중 국내 최초로 영국 비건소사이티 협회에 비건 인증까지 받았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