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크 퍼포먼스 머티리얼즈→'머크 일렉트로닉스'로

비즈니스 섹터 명칭 변경 통해 전략 재편성 의지 표출

이정아 기자 leeah@cmn.co.kr [기사입력 : 2021-03-05 오전 10:45:38]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머크 일렉트로닉스를 소개하는 한국머크 김우규 신임 대표 <사진제공=한국머크>

[CMN] 선도적인 과학기술기업 머크가 퍼포먼스 머티리얼즈 비즈니스 섹터의 명칭을 ‘머크 일렉트로닉스’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이 새로운 명칭은 과거 몇 년 간 시행해 온 전략 재편성의 가시적인 결과로 2018년 시작한 ‘브라이트 퓨처’ 혁신 프로그램의 추가적인 이정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머크의 보드멤버이자 일렉트로닉스의 CEO인 카이 베크만 박사는, “일렉트로닉스로 비즈니스 섹터 명칭을 변경한 일은 머크에게는 당연한 수순”이라며 “새로운 명칭은 전자산업에 집중하고자 하는 머크의 전략을 강조하기 때문이다. 동시에, 엄청난 기술적 발전과 기하급수적인 데이터 성장이 중심이 된 세상에 기여하고자 하는 머크의 의지를 명확히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또 카이 베크만 박사는 “브라이트 퓨처라는 혁신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머크는 지난 몇 년간 전자산업에서 선도적인 공급업체로 발전해 왔다”면서 “일렉트로닉스라는 새 명칭을 통해, 이제 머크의 비즈니스 섹터가 무엇을 의미하는 지 보다 명확하고 직관적으로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번 명칭 변경은 비즈니스 섹터의 기존 조직 구조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기존에 구성된 비즈니스 유닛은 반도체 솔루션, 디스플레이 솔루션과 서페이스 솔루션이다. 일렉트로닉스는 또한 코팅 및 화장품 업계를 위한 이펙트 안료와 디스플레이 산업의 액정 및 OLED 소재는 물론 반도체 산업에서 사용하는 하이테크 소재 및 솔루션을 포함한 다양한 범위의 제품 및 솔루션을 제공한다.


한편 머크는 2020년 9월, 일렉트로닉스의 연간 유기 매출 성장율을 3%에서 4%로 높였는데, 이는 머크가 강한 성장세를 보이는 반도체 산업에 집중하는 이유이다. 일렉트로닉스 비즈니스 섹터는 현재 매출의 90%가량이 반도체 솔루션과 디스플레이 솔루션, 두 비즈니스 유닛에서 발생하고 있다.


* 브라이트 퓨처 - 성공적인 혁신 프로그램

2019년 진행된 인터몰레큘러(Intermolecular)와 버슘 머티리얼즈(Versum Materials) 인수는 이 혁신 프로그램에서 매우 중요한 두 가지 변화를 보여준다. 독특한 프로세스와 R&D 역량을 제공하는 인터몰레큘러와의 통합 덕분에 머크는 이제 보다 빠르게 전자산업 고객들에게 최신 소재의 혁신을 보여줄 수 있게 되었다.

버슘 머티리얼즈의 인수로 반도체 생산을 위한 혁신 기반의 놀라운 고순도 공정 화학 물질, 가스와 장비를 포함하는 포트폴리오를 확대했다. 지금까지 사용되던 버슘 머티리얼즈라는 명칭은 이제 새 비즈니스 섹터의 명칭으로 대체된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