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화장품 원료 안전성 정보제공 확대

중국 수출 규제 대응 위해 내년도부터 대폭 강화... 화장품 안전성 검토 시스템 개발 착수

박일우 기자 free@cmn.co.kr [기사입력 : 2021-12-23 오후 1:20:46]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원장 이재란)은 “2022년부터 중국 수출 규제 대응을 위한 화장품 안전성 정보 제공 사업을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그동안 보건복지부 ‘글로벌 화장품 인프라 구축 사업’ 일환으로 △국내 다빈도 사용 원료의 안전성 평가 연구 사업 △국가별 화장품 규제 원료 데이터베이스 구축 사업 △화장품 원료 안전성 예측 시스템 구축 사업을 추진해왔다.


2021년까지 5,335종(국내 다빈도 341종, 미국 CIR, 유럽 SCCS 등 4,994종)의 원료 안전성 정보 및 해외 59개국 사용금지·사용한도 원료 27,166개 정보, 중국 사용 가능 원료 정보를 화장품 원료 통합정보 시스템에 제공하고 있다.


화장품 원료 통합정보 시스템에는 2021년 12월까지 누적인원 100만명이 접속해 약 2,900만건 자료를 검색,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중국 화장품 및 원료 안전성 자료 제출을 의무화함에 따라 화장품 기업 수출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파악해 2022년부터 추가적인 예산 지원을 통해 정보 제공을 강화할 계획이다.


국내 다빈도 사용 원료 안전성 평가 연구 사업을 강화해 안전성 정보 제공 원료 수를 대폭 확대(연간 25종→100종)하고, 중국에서 요구하고 있는 노출평가 정보까지 제공할 예정이며 중국 수출 지원을 위한 컨설팅 기관 연계도 강화한다.


또 컴퓨터 모델을 이용해 화장품 원료 안전성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화장품 원료 안전성 예측 시스템’은 독일 Molecular Networks와 업무협약을 통해 시스템을 업데이트하고 있다. EU VEGA 시스템 결과를 확인해 볼 수 있으며, EFSA 데이터베이스를 연계해 제공할 계획이다.


이외 신규사업으로는 화장품 원료 안전성 검토 시스템을 구축하고, 화장품 안전성 전문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화장품 원료 안전성 검토 시스템은 연구원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각 기업 사용 농도를 입력하면 데이터베이스에 포함된 원료에 대한 안전역(MOS)를 계산해보고, 안전성 프로파일 정보를 보고서로 출력할 수 있다. 화장품 안전성 전문 교육도 시범적으로 2회 실시해 기업의 화장품 및 원료의 안전성 평가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연구원 관계자는 “향후에도 업계에서 요구하는 사항을 적극 반영할 것이며, 데이터 확대 및 신뢰도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안전성연구팀(☏ 031-372-1326)으로 문의하면 된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