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화장품 소매판매 온‧오프 동반 하락

소매판매액 2조5918억원 전년동월대비 1.5% 감소
온라인거래 두 자릿수 하락…모바일 비중 70%대 유지

심재영 기자 jysim@cmn.co.kr [기사입력 : 2022-06-15 오전 11:27:43]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심재영 기자] 올 4월 화장품 소매판매가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최근 자료를 분석한 결과, 4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모두 합한 화장품 소매판매액은 25,918억원으로 전년동월 26,306억원에 비해 1.5% 가량 감소했다. 직전월인 329,042억원과 비교하면 두 자릿수의 감소폭(-10.7%)을 기록했다.

4월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8,488억원으로, 직전월인 3(9,517억원)에 이어 1조원을 밑돌았다. 전년동월(1304억원)대비 17.6%의 큰 감소폭을 나타냈다.

이에 따라 화장품 소매판매액 중 온라인쇼핑 거래액 비중을 가리키는 온라인 침투율은 올 234.4%, 332.8%, 432.7%로 최저치를 경신했다. 지난해 440%에 육박하던(39.2%) 것과 비교하면 6.5%p 감소한 수치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에서 모바일이 차지하는 비중은 72.2%로 70%대를 상회했다. 지난해 451.4%보다 20.8%p 증가했다, 화장품 모바일 비중은 274.3%, 370.9%, 472.2%70%대를 유지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 4월 방역조치가 완화되고,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등에 따른 외부활동 증가 영향으로 전년동월대비 여행 및 교통서비스(89.8%)와 의복(19.4%)이 전년동월대비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 코로나19 장기화 영향으로 온라인 장보기와 배달서비스가 지속 증가해 음식료품(16.6%), 음식서비스(5.7%) 등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화장품(-17.6%)은 컴퓨터 및 주변기기(-4.1%), 가구(-6.1%)와 함께 전년동월대비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청이 분석하는 23개 상품군 가운데 가장 큰 감소폭을 나타냈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