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코리아나미술관, 전형산 <백그라운드 보이스> 전

CMN 편집국 기자 [기사입력 : 2024-05-22 13:09:22]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코리아나미술관(관장 유상옥·유승희)2024 박물관·미술관 주간(2024. 5. 2. .-5. 31. . 30일간)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전시 <백그라운드 보이스>59일부터 622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코리아나미술관의 고유 프로그램 c-lab(씨랩)의 일환으로 운영되는 2024 박물관·미술관 주간- 코러스 Chorus-서로의 소리를 모아는 올해 박물관·미술관 주간의 의제인 교육과 연구를 위한 박물관에 초점을 맞춰 코러스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전시 <백그라운드 보이스>를 포함해 미술관 본연의 기능과 사회적 가치에 초점을 맞춘 다채로운 형식의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백그라운드 보이스>의 참여 작가인 전형산(사운드 아티스트)c-lab의 주제 코러스를 메인 보컬 뒤에서 보조적으로 노래하는 백그라운드 보컬로서 해석했다. 2024 박물관·미술관 주간과 코리아나미술관의 제작 지원을 받은 신작 백그라운드 보이스(2024)는 불완전하지만 함께소리 내는 우리의 모습을 연상케 한다.

지난 11일 진행된 오프닝 퍼포먼스에서는 전형산 작가와 함께 주즈하프, 하모니카 등 입으로 소리내는 악기의 음악을 선보여온 지나가던 조씨 Passing Josh’의 즉흥 연주가 40분간 펼쳐져 관객들에게 몰입적인 소리 경험을 선사했다. 오는 615()에는 전형산 작가의 아티스트 토크가 진행된다.

전시 <백그라운드 보이스>를 필두로, 극단 코끼리들이웃는다의 관객 참여형 퍼포먼스 마주하는(518·19)과 안무가 송주원의 강연과 움직임 워크숍 비극과 코러스: 움직임 합창(524일부터 68일까지 매주) 역시 5월과 6월에 진행된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크린뷰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