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제약, 일본 의약외품 외국 제조업자 정식 인증

이지엔 염색약, 헤어케어 제품 수출 집중 … 글로벌 브랜드 성장 발판

신대욱 기자 woogi@cmn.co.kr [기사입력 : 2022-06-30 오전 11:04:36]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동성제약(대표이사 이양구)이 일본 후생성으로부터 의약외품 외국 제조업자로 정식 인증을 취득했다.

일본은 의약외품 외국 제조업자로 등록돼 있지 않은 해외 업체의 제품 판매가 불가능하다. 동성제약은 이번 인증을 통해 자체 제조 의약외품을 일본 시장에 정식으로 수출, 유통할 수 있게 됐다. 그만큼 일본의 의약외품 외국 제조업자 등록은 절차가 까다롭고 복잡해 신뢰도가 높다.

동성제약은 이번 인증에 따라 글로벌 마케팅을 통해 전 세계 시장에서 활발하게 판로를 넓혀가고 있는 토탈 헤어스타일링 브랜드 이지엔(eZn)’의 염색약과 헤어케어 제품 수출을 최우선으로 준비하고 있다. 특히 일본 내 백화점, 드럭스토어, H&B, 대형마트 등의 유통 채널을 전국적으로 확보하고 있는 실력 있는 일본 파트너들과 협업을 진행 중이다.

동성제약은 일본 시장에 이지엔 브랜드의 주력 제품인 푸딩 헤어컬러염색약과 손상모 헤어케어 라인인 닥터본드를 연내 론칭할 계획이다. 염색약 외에도 기타 의약외품의 65년 개발 및 생산 노하우를 확보하고 있는 만큼 일본 시장으로 OEMODM 사업을 함께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동성제약 관계자는 일본 내 K-팝 등 한류의 인기가 여전히 높은 상황에서 동성제약 이지엔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헤어스타일링 브랜드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집중할 계획이라며 이지엔이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하는 데 일본이 큰 원동력이 될 주요 국가로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동성제약의 셀프 헤어스타일링 브랜드 이지엔은 미국, 중국, 유럽, 동남아 등 전 세계 다양한 국가에서 총 7,000곳의 오프라인 유통 채널에 입점했다. 올해 하반기까지 10,000곳 이상의 글로벌 유통망 확보를 목표로 수출 판로를 발 빠르게 확대해 나가고 있어, 향후 해외 매출의 안정적 성장세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 브랜드 뮤즈로 K-팝의 아이콘인 가수 태연과 광고 캠페인을 진행하며 전 세계 대형 유통 채널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