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페리, 상반기 누적 매출 전년비 40.7%↑ 나홀로 성장

패션‧라이프스타일 영역 확장‧라이브커머스 부문서 두드러진 상승세

심재영 기자 jysim@cmn.co.kr [기사입력 : 2022-07-14 오후 3:22:43]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레페리가 경기침체와 스타트업 혹한기에도 불구하고 상반기 호실적을 기록하며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뷰티&라이프스타일 인플루언서 비즈니스 그룹 레페리(대표 최인석)는 상반기 누적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40.7% 상승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1분기 호실적을 거둔 레페리는 2분기에도 견조한 실적을 기록하며 우상향 곡선을 이어가고 있다. 레페리의 지난 1분기 별도 기준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33.4% 증가했으며 2분기 매출 역시 동기대비 46.5% 상승했다.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누적 매출액은 113억원을 달성하며 작년 8월까지의 실적을 조기에 넘어섰다. 상반기 영업이익 또한 전년대비 106.5% 증가했다.

이 같은 실적 상승은 레페리가 비즈니스 영역을 기본 뷰티에서 패션과 라이프스타일 부문까지 확장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레페리 측은 전체 프로젝트 중 해당 부문의 비중이 전년 동기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고 전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잠시 멈춰 있던 색조 메이크업 시장이 서서히 움직이고 있는 것도 레페리 실적 상승을 거들었다. 레페리의 올 상반기 뷰티 부문 매출은 작년 하반기 대비 19%, 전년 동분기 대비 31% 증가했으며, 매분기 두 자릿수의 꾸준한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다.

커머스 부문도 올 상반기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53.2% 상승하며 실적 호조를 뒷받침했다. 레페리 커머스 매출은 크게 라이브커머스, 소셜마켓, PB, 세 부문으로, 이중 라이브커머스의 상반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41% 증가하며 두드러진 상승세를 나타냈다. 카카오 톡스토어를 통해 진행되는 소셜마켓 부문 역시 작년 상반기 대비 20.7% 매출이 상승하며 커머스 부문의 매출을 안정적으로 뒷받침하고 있다.

레페리 최인석 대표는 상반기 실적 결과에 대해 작년 하반기부터 선제적으로 사업구조를 개편해 안정적인 밸류체인을 구축하고 추가 수익원으로서 사업성이 검증된 라이브커머스와 라이프스타일 부문을 집중 투자, 육성한 결과로 보인다, “하반기 기존 비즈니스 밸류체인의 고도화와 더불어 신사업 부문의 홈앤리빙과 플랫폼 비즈니스를 단계적으로 구체화 시키며 견조한 매출 성장을 달성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