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체 유래 세포 배양액 화장품 자료보존 위반 3곳 적발

생산 실적 상위 36곳 점검, 허위·과대광고 현혹 주의 당부

문상록 기자 mir1967@cmn.co.kr [기사입력 : 2023-10-05 14:53:47]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문상록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인체 유래 세포 배양액(인체에서 유래된 세포를 배양한 후 세포를 제거하고 남은 액)을 원료로 사용하는 화장품을 유통·판매하는 책임판매업체(생산 실적 상위 36개 업체)를 현장 점검한 결과 화장품법에 따른 안전기준 자료의 작성·보존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3개 업체를 적발하고 관할 지방 식약청에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인체 유래 세포 배양액은 식약처에서 고시한 안전기준에 적합한 경우에만 사용할 수 있으며 인체 유래 세포 배양액이 들어있는 화장품의 책임판매업체는 공여자의 적격성 검사자료 인체 세포의 채취·검사 기록서와 배양기록서 독성시험자료 등 안전기준에서 정한 모든 기록, 성적서 등을 완제품 제조일로부터 3년까지 보존해야 한다.

식약처는 안전기준이 마련된 2010년부터 인체 세포 배양액이 들어있는 화장품을 수시로 온라인 점검과 주기적 현장 특별 점검을 통해 안전기준 자료 작성·보존 여부, 부당한 표시·광고 등을 지속해서 감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시중에서 고가에 판매되는 인체 줄기세포 배양액이 들어있는 화장품을 구매할 때 거짓·과대 광고에 현혹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하고 있다.

식약처에서 적발한 허위 또는 과대광고 중 가장 대표적인 사례는 줄기세포 배양액이 아닌 줄기세포가 들어 있는 것으로 소비자들이 오인할 수 있는 광고(, 줄기세포 화장품, Stem cell, 00억 세포 등) 다른 기능성 성분으로 인한 효과(주름 개선, 미백 등)를 줄기세포 배양액 성분의 효과처럼 광고 등이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크린뷰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