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최우수’ 기업 선정

자발적 협약 참여기업 38곳 중 최고 등급인 ‘최우수상’ 수상

CMN뉴스팀 기자 [기사입력 : 2023-12-03 23:00:44]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LG생활건강은 환경부와 시민사회, 기업이 함께 주관하는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자발적 협약에 참여한 기업들 중에서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에 가장 우수한 성과를 낸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열린 자발적 협약 성과발표회에서 LG생활건강은 자발적 협약에 참여한 38개 기업 중 제조사 부문 최고 등급인 최우수상(환경부장관상)’을 단독 수상했다.

자발적 협약은 지난 2017년 정부와 시민사회, 기업이 생활화학제품의 안전관리를 목표로 함께 체결했다. LG생활건강은 협약 1기부터 현재 3기까지 모두 참여하며, 생활화학제품의 성분 공개와 유해 원료 저감, 대체재 마련에 앞장서고 있다.

자발적 협약 체결 이후 약 7년 만에 처음 이뤄진 우수기업 평가에서 LG생활건강은 제품의 안전한 사용을 위한 고객과의 소통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환경부를 비롯한 평가단은 LG생활건강이 “(생활화학제품의) 사용량을 지키고 용도 외 사용을 금지하도록 소비자가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고 밝혔다. 특히 LG생활건강 고객센터 홈페이지에서 고객들이 자주 질문하는 내용을 종합해 제품별 셀프 해결 동영상을 제공한 점이 호평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안전한 생활화학제품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기 위한 지난 7년 간의 수많은 노력들이 결실을 맺어서 뜻 깊고 감격스럽다“LG생활건강은 앞으로 더 안전한 고객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 자발적 협약에서 상설기구로 전환되는 생활화학제품 안전 약속 이행 협의체’(가칭)의 활동에도 적극 동참하겠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크린뷰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