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산업, 1분기 매출 7.7%, 영업이익 6.8% 성장

중국사업 호조, 일본 시장서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고성장

CMN 편집국 기자 [기사입력 : 2024-05-10 10:32:09]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애경산업은 20241분기에 중국사업 호조와 더불어 일본에서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고성장 하는 등 화장품 글로벌사업에서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가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개선되는 성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애경산업의 1분기 전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7% 증가한 1,691억 원, 영업이익은 6.8% 늘어난 165억 원을 기록했다.

화장품사업은 1분기에도 이어진 중국사업 호조와 최근 K뷰티 신성장 동력 국가로 떠오른 일본, 베트남 등의 지역 진출 확대를 통해 글로벌에서 지속 성장하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생활용품사업은 브랜드 경쟁력에 기반한 국내 채널 다각화, 글로벌에서의 브랜드 카테고리 확장 등을 통해 매출 증가세를 보였으나 국내외 채널 및 브랜드 투자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소폭 감소했다.

화장품사업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한 631억 원, 영업이익은 13.7% 증가한 99억 원을 기록했다.

화장품 글로벌사업은 전용 제품 출시, 국가별 브랜드 모델 발탁 등 현지화 전략을 통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며 중국뿐만 아니라 중국 외 글로벌 국가에서도 성장했다.

중국에서는 동영상 플랫폼 중심으로 성장했으며, AGE20’S(에이지투웨니스)의 럭셔리 라인을 현지에 선보이며 포트폴리오를 확대했다. 특히 일본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성장했다. 루나(LUNA)는 일본 현지 오프라인 채널 입점 확대와 운영 제품을 다각화했으며, 지난 3월 진행된 큐텐 메가와리 행사에서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또한 베트남에서는 AGE20’S의 현지 모델을 활용해 여성의 날 오프라인 행사를 개최하는 등 소비자와의 접점을 확대했다.

국내에서는 자사몰을 포함한 디지털 채널의 성장을 시현했으며, 채널 운영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을 개선했다. AGE20’S는 벨벳 팩트, 글래스 팩트 등 신규 입점 및 리뉴얼 제품을 선보이며 H&B 채널에서 매출 증가세를 보였다. LUNA는 블러 커버 쿠션, 톤 레이어 쉐딩 등을 출시하며 제품군을 다각화했다.

생활용품사업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7% 증가한 1,060억 원, 영업이익은 2.1% 감소한 66억 원을 기록했다.

생활용품사업은 헤어·덴탈·바디 카테고리가 두 자릿수 성장하는 등 퍼스널 케어 중심의 고객 수요가 지속적으로 확대됐다. 또한 디지털 유통경로를 다각화하고, 성장 채널 및 신규 플랫폼 등에 적극 대응하며 채널 경쟁력을 강화했다. 글로벌에서는 국가별 소비자 니즈와 트렌드 등을 고려해 현지에 맞는 차별화된 전략을 수립하고 브랜드 인지도를 확대했다. 특히 매출 구조 다변화를 위해 헤어케어 중심에서 바디케어, 덴탈케어로 카테고리를 확장하고 신규 시장에 진입하는 등의 노력을 지속했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크린뷰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