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봉엘에스, 1분기 매출액·영업이익 동반 증가

각 부문 실적 향상으로 연결기준 매출액 230억 원 기록

CMN 편집국 기자 [기사입력 : 2024-05-21 12:56:19]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화장품소재 및 원료의약품 전문기업 대봉엘에스(대표 박진오)가 올 1분기부터 실적이 반등하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봉엘에스는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20241분기 매출액이 230억 원, 영업이익은 20억 원, 당기순이익 15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은 9억 원, 영업이익은 5억 원으로 동반 증가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 증가는 화장품소재 및 원료의약품 부문과 종속회사의 실적 향상이 주도적으로 작용했다.

최근 미국의 물가 반등과 금리인하 지연으로 인한 강달러 환율 상승으로 외환손실이 증가해 당기순이익은 감소했으나 반도체 등 수출 회복에 따른 경상수지 흑자 확대와 미국의 금리 인하 기대감에 따라 하반기부터 환율이 하락할 것으로 보여 이 부분도 해결될 것으로 전망했다.

회사 관계자는 화장품소재는 연초부터 신제품을 계획하는 뷰티 브랜드와 화장품 제조사 등 거래처를 확대하고 경쟁력 있는 품목 위주의 판매를 증대하고 있다. 세계 최대 화학기업인 BASF와 루브리졸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에 따라 관련 제품 매출이 증가하고 있으며 미국, 유럽, 일본, 동남아시아 등으로 진출한 해외 고객사의 매출 증가와 함께 영업이익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원료의약품은 초고령화 사회 진입으로 호흡기 및 고혈압 원료의 매출 성장이 지속되고 있다. 또한, 전방산업인 완제 제약사의 발주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올해 매출 증가와 함께 영업이익 개선이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한편 대봉엘에스는 2025년 하반기 준공을 앞둔 송도 글로벌 뷰티 헬스 R&D센터건설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앞두고 있다. 이는 화장품소재 및 원료의약품 사업의 지속적 성장을 위한 전략적 투자로 실적이 더욱 개선되면서 향후 혁신적인 성장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크린뷰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