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KTR, 전남 화순에 AI 특화 실증센터 구축

CMN 편집국 기자 [기사입력 : 2024-05-24 10:39:44]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KTR(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원장 김현철)이 전남도, 화순군과 2028년까지 약 150억 원을 들여 인공지능 활용 의약품 안전성 평가 등 디지털 기반 헬스케어 소재 검증 인프라를 구축한다.

KTR은 전남도, 화순군과 산업통상자원부의 2024년도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공모에서 디지털 전환 기반 바이오헬스 소재, 기기 유효성 및 안전성 검증을 위한 지능형 플랫폼 기반구축사업이 선정됐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KTR은 사업 주관기관으로서 202812월까지 5년에 걸쳐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를 활용한 바이오헬스케어 소재의 안전성 및 유효성 예측 플랫폼 개발 디지털 병리 고속 판독시스템 운영을 통한 기술지원 시스템 구축 오가노이드 첨단대체시험법 구축 AI 기반 전주기 지원 통합 플랫폼 및 DB 구축 등을 수행한다.

기반구축에는 국비 100억 원을 포함해 총 148억 원(전남도비 6억 원, 화순군비 14억 원, KTR 25억 원, 참여기관 3억원)이 투입된다.

KTR은 특히 화순에 바이오헬스케어 예측 플랫폼인 AI 특화 실증센터를 구축, 기업의 바이오헬스케어 소재 개발에서 상용화까지 전주기 원스톱 실증 특화서비스를 제공한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크린뷰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