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페리, 나만의화장대 운영사 '메이크미업' 인수

초개인화 서비스 구축‧인플루언서 트래픽 활용 플랫폼 사업 본격화

심재영 기자 jysim@cmn.co.kr [기사입력 : 2022-06-29 오후 12:58:44]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레페리
(대표 최인석)가 사용자 데이터 분석 기반 뷰티 서비스 앱 나만의화장대를 운영하는 메이크미업과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레페리의 이번 인수는 인플루언서 기반의 데이터 시장 선점과 관련 플랫폼 구축을 위한 전략적투자로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추진됐다. 레페리는 메이크미업이 보유한 데이터 분석 및 개발역량을 활용해 그간 레페리 데이터 연구소가 축적한 데이터 자산과 시스템을 고도화시킬 계획이다. 이를 통해 초개인화된 인플루언서 최적화 매칭 솔루션을 구축하고 크리에이터의 트래픽을 활용한 B2B2C로 타겟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레페리 데이터 연구소가 100% 전수조사로 수집, 가공, 분석한 약 5만여개의 국내 뷰티 유튜브 빅데이터를 단계적으로 자동화하고,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트래픽을 활용한 플랫폼을 신규로 기획, 개발해 새로운 밸류체인을 통한 수익성 확대를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메이크미업은 2020년 개인의 화장품 데이터를 기반으로 나와 유사한 사용자나 크리에이터의 화장대 정보를 리워드 형태로 주고받을 수 있는 2030세대의 뷰티 커뮤니티 앱인 나만의화장대를 선보인 이래 현재까지 약 10만건 이상의 사용자별/제품별/카테고리별 사용성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장바구니 구매 데이터가 아닌 사용자별 실사용 데이터를 확보해 광고, 커머스 등 각 영역에서 정교한 초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데이터 기술에 두각을 보이며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아 스타일테크, 경북 G-Star 드리머, 신한혁신성장 플랫폼에 선정된 바 있다.

레페리 최인석 대표는 이번 메이크미업 인수는 레페리의 핵심 가치인 콘텐츠 창작과 인플루언서 비즈니스 노하우를 단계적으로 기술과 플랫폼으로 자산화시켜 나가기 위한 첫 시작으로 해당사의 김소연 대표 이하 서비스 플랫폼 전문 인력 조직과 더불어 빅데이터 기술 등을 기반으로 신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며, “앞으로도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인플루언서 트래픽 연계형 서비스 및 플랫폼 기획개발을 활용하는데 적극 투자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소연 메이크미업 전대표는 최고제품책임자(CPO)로 선임돼 레페리가 보유한 인플루언서 기반의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개선하고 사업부별 시스템 구축 및 전략 수립 등을 총괄할 계획이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