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모리, 13분기만에 1Q 연결기준 '흑자전환'

경영 효율화·체질 개선 효과…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7.2% 성장

CMN 편집국 기자 [기사입력 : 2023-05-15 16:30:14]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토니모리가 올해 1분기 실적 개선으로 13개 분기만에 연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토니모리의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31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2% 성장했으며, 영업 이익은 5억 원을 기록했다. 별도 기준으로는 매출액 24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5% 상승했고, 영업 이익은 14억 원으로 307.1% 증가하면서 2분기 연속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토니모리측은 이번 성과를 그간 노력해 온 경영 효율화와 체질 개선 효과로 풀이했다. 코로나19로 오프라인 유통 업계가 직격탄을 맞으면서 어려움을 겪었던 토니모리는 기존 로드숍 중심 사업 구조를 디지털과 글로벌 중심 사업구조로 개편하고 이커머스, H&B, 홈쇼핑 등 유통채널 다각화를 통해 매출 구조 변화와 수익성 개선에 집중했다. 그 결과, 디지털과 글로벌 부문이 전체 매출의 5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성장했으며, 두 사업 부문의 매출 성장은 수익성 개선에도 크게 기여했다.

또한, 최근 출시한 신제품들의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18.5% 성장한 매출을 기록하면서 수익성 개선뿐만 아니라 외형적 성장도 이루어 냈다는 평가다. 특히, ‘색조 맛집 토니모리의 위상을 회복한 점이 고무적이다.

올해 1, 토니모리가 20만 뷰티 크리에이터와 공동 개발을 통해 론칭한 겟잇틴트 워터풀 버터는 론칭 10분 만에 초도 수량을 완판하는 기록을 세웠고, 나아가 올리브영에 입점해 판매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토니모리의 겟잇틴트 워터풀 버터는 현재 신규 색상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디지털 및 올리브영 채널에서 소비자들로부터 지속적으로 좋은 반응을 얻는 중이다.

코로나19로 부진했던 오프라인 채널도 최근 외국인 관광객 증가와 더불어, 명동과 홍대 등 특수상권을 중심으로 다시금 살아나고 있는 분위기여서 토니모리는 작년 명동에 매장 3개점을 오픈한 데 이어, 이달 신규 매장 1개점 추가 오픈을 앞두고 있다.

이러한 성장세에 힘입어 토니모리는 올해 디지털과 글로벌 사업에도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지난 2, 미국 타겟(TARGET)’1,500개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몰에 동시 입점한 토니모리는 일본 5대 무역 상사인 이토추와의 중장기 공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해외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며 글로벌 브랜드로서 입지를 넓히고 있다.

이번 달 1차 초도 발주를 시작으로, 6월 이후부터 일본 내 대표 버라이어티숍과 드럭스토어, 라쿠텐, 아마존과 같은 온라인 쇼핑몰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토니모리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토니모리 관계자는 이번 연결 흑자전환은 토니모리의 재도약 신호탄이라며 엔데믹 전환과 K-뷰티 열풍으로 화장품 시장이 회복세에 들어가면서 본사뿐만이 아니라 연결 자회사인 메가코스의 매출 회복 및 수익성 개선 그리고 오션역시도 적자폭이 축소되며, 연결 흑자 기조를 매 분기 이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전했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