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N 문상록 기자] 국내에서 개발된 피부자극 동물대체시험법이 OECD 시험가이드라인으로 승인받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국내에서 개발한 피부자극 동물대체시험법(KeraSkin Skin Irritation Test)이 지난 4월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린 제33차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시험가이드라인 프로그램 국가조정자 작업반 회의에서 OECD 시험가이드라인으로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승인된 시험법은 국내에서 개발한 인체피부모델(KeraSkin)을 이용해 화학물질의 피부자극 여부를 평가하는 시험법으로 시험법에 사용된 인체피부모델은 인체 표피 조직에서 유래된 피부각질세포로 만든 3차원적 피부모델(3D reconstructed human skin epidermis)로 인체 피부와 생화학적 및 형태학적으로 유사한 특징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처 연구과제로 개발된 이번 시험법은 한국동물대체시험법검증센터(KoCVAM) 주관으로 지난 2018년부터 2년 동안 검증연구를 통해 OECD 개발과제(Work Plan)로 제안됐고 2020년 2월부터 7월까지 KoCVAM의 외부 국제 전문평가위원의 평가에서 과학적 타당성이 입증됐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번 피부자극 동물대체시험법이 OECD 시험가이드라인 승인됨에 따라 오는 6월에 개최되는 OECD 화학물질 분야 합동회의에서 공식 승인 및 공표될 예정이며 세계 각국의 규제기관으로 제출되는 독성시험에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지금까지 외국의 인체피부모델에 의존해야 했던 관련 업계에서는 피부자극 시험에 국내 개발 모델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됨에 따라 비임상시험기관 및 기업 등에서도 저렴한 비용으로 피부자극 시험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피부자극 시험으로 가장 많이 하는 업종 중 하나인 화장품업계에서도 이번 시험법의 국제적 승인에 대해 “피부자극 시험은 화장품에서는 기본적으로 이용되는 시험인데 국내 기술로 개발된 인체피부모델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환영할 일이다. 다만 고가의 비용 부담으로 인해 피부자극 시험을 고민하고 있는 업계를 위해서는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며 현실화되기를 기대한다”고 입을 모았다. 식약처는 국제적으로 승인된 동물대체시험법을 국내 산업계 등에서 널리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은 물론 워크숍 개최를 준비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국내 동물대체시험법 개발 및 시험법의 활용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OECD 시험가이드라인 프로그램 국가조정자 작업반 회의(Working Group of National Coordinators of the Test Guidelines Programme, WNT)는 회원국 간 화학물질 평가자료 상호인정을 위해 운영하는 회의로 시험가이드라인 및 가이던스 제·개정, 신규 프로젝트를 승인 및 관리하는 기구다.
[CMN 신대욱 기자] 백화점과 면세점, 헬스&뷰티스토어 등 오프라인 매장 중심으로 판매해온 수입 화장품들이 지난해 저조한 실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에 감사보고서를 올린 12월 결산 수입 화장품 관련 기업 30개사의 지난해 경영실적을 분석한 결과다. 분석 결과 30개사의 지난해 매출은 2조1,923억원으로 전년대비 –3.7% 성장했고, 영업이익(-52.6%)과 순이익(-46.9%)은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분석 대상 30개 업체중 매출이 증가한 업체도 6개에 불과할 정도로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분석됐다. 무엇보다 올해 처음으로 외자계 유한회사들의 감사보고서 제출이 의무화된 첫 해로, 그동안 경영실적이 공개되지 않았던 주요 글로벌 기업들의 실적이 공개돼 의미를 더했다. 이에 따라 엘오케이(로레알 그룹)와 엘브이엠에치코스메틱스(LVMH), 시슬리코리아, 바이어스도르프코리아(니베아), 피에르파브르(아벤느, 듀크레이), 나오스코리아(바이오더마), 코티코리아, 라프레리코리아, 클라랑스코리아 등 주요 외자계 화장품 기업들의 실적이 공개됐다. 이번 실적 공개로 6월 결산 법인인 이엘씨에이한국과 한국피앤지를 제외한 글로벌 톱10 기업의 국내 실적을 전반적으로 살필 수 있게 됐다. 전체적으로 보면 백화점 등 오프라인 매장 중심 수입사들의 매출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세계 1위 기업인 로레알그룹의 한국 법인인 엘오케이를 비롯해 고세코리아, 엘브이엠에치코스메틱스, 한국시세이도, 비에스케이코퍼레이션, 바이어스도르프코리아, 나오스코리아, 피에르파브르더모코스메틱코리아, 케이엔비코스, 라프레리코리아, 클라랑스코리아, 제아에이치앤비 등 대부분의 수입사들이 매출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한 업체도 10개사였고, 영업이익 성장률을 보인 업체는 11개사에 그쳤다. 순이익도 7개사가 적자를 기록했고, 순이익 성장 업체도 10개사에 불과했다. 고세코리아와 한국시세이도, 케이엔비코스, 맨담코리아 등 일본 수입 화장품 기업들의 경우 대부분 매출과 영업이익, 순이익 모두 마이너스 성장 또는 적자로 돌아서는 등 저조한 실적을 보였다. 매출과 영업이익, 순이익 모두 성장한 기업은 뉴스킨코리아와 시슬리코리아, 세타필을 전개하는 갈더마코리아, 양키캔들을 전개하는 아로마글로바 등 4개사에 머물렀다. 각각 방문판매와 럭셔리, 유통 다각화, 자체 브랜드숍 전개 등으로 차별화를 뒀다는 평가다. 또 건강기능식품이나 피부관리 제품, 방향제 등으로 특화된 제품이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성과를 낸 것으로 풀이된다. 백화점 중심의 엘오케이와 엘브이엠에치코스메틱스는 매출은 감소했지만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성장하며 눈길을 끌었다. 특히 엘오케이는 영업이익(102.3%), 순이익(329.8%) 모두 세자릿수의 괄목할만한 성장률을 보였다. 향수 전문 수입사들도 대체로 매출은 줄었지만 판매 비용을 줄이면서 영업이익 성장을 이끈 것으로 분석됐다. 존 바바토스와 프라다 등의 향수를 전개하는 씨이오인터내셔널은 405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대비 –6.4% 성장했지만 21억원의 영업이익으로 전년보다 54.5% 성장했다. 쇼파드와 바나나리퍼블릭 등의 향수를 전개하고 있는 금비화장품도 전년보다 영업이익이 73.2% 증가했다. 랑방 등의 향수를 판매하고 있는 코익은 270억원의 매출로 전년보다 –6.9% 성장했지만, 영업이익은 전년 적자에서 흑자로 돌아섰다. 아쿠아 디 파르마와 크리드 등의 향수를 유통하고 있는 케이엘에이취인터내셔날도 매출은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253.3% 성장하며 눈길을 끌었다. 끌로에 등의 향수를 전개하고 있는 코티코리아도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13,6% 성장했다. 매출액은 뉴스킨코리아가 3,851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엘오케이가 3,376억원으로 두 번째로 높았고, 고세코리아(2,268억원), 엘브이엠에치코스메틱스(1,616억원), 한국시세이도(1,249억원), 유니레버코리아(1,133억원), 시슬리코리아(844억원) 등의 순이었다. 영업이익은 고세코리아가 571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뉴스킨코리아(246억원), 엘오케이(162억원), 비엔에프통상(138억원), 시슬리코리아(124억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률은 안나수이 코스메틱을 전개하는 이데아코즈가 27.0%로 가장 높았다. 이어 코티코리아(26.9%), 고세코리아(25.2%), 비엔에프통상(18.7%), 시슬리코리아(14.7%), 아로마글로바(14.5%) 등의 순이었다. 한편, 샤넬코리아도 국내 진출 이후 처음으로 경영실적을 공개했다. 다만 화장품 부문의 비중이 20~30%대로 추산된다는 점에서 집계에서 제외했다. 공개된 실적은 매출 9,296억원(-12.6%), 영업이익 1,491억원(34.4%), 순이익 1,069억원(31.8%)이었다. 이와 함께 러쉬코리아는 6월 결산 법인으로 2019년 7월부터 2020년 6월까지 기준으로 매출 828억원(-2.4%), 영업이익 44억원(-31.0%), 순이익 26억원(-48.9%)을 기록했다.
[CMN] 화장품 수출이 한달만에 월간 최고치를 경신했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가 관세청 및 무역통계(KITA)를 기초로 잠정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4월 화장품 수출금액은 8억81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무려 57.1%나 증가했다. 이는 월간 통계치 작성 이후 최대치로, 이전 최고액인 지난 3월 8억6700만달러를 한달만에 뛰어넘었다. 화장품 수출은 최근 11개월 연속 증가세를 시현하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 영향으로 지난해 5월 소폭 감소세(-3.2%)를 기록한 뒤 올 4월까지 최소 두 자릿수 이상의 수출 증가세를 이뤄내고 있다. 코로나를 무색케하는 이런 기세라면 월간 수출액 9억달러대 시대가 곧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월간 최고치 경신의 일등공신은 중국이다. 중국으로의 수출이 전년동기대비 62.0%나 폭등했다. 산자부 관계자는 “한류 문화의 인기와 더불어 K뷰티 제품에 대한 관심이 확대되는 가운데, 메이크업·기초화장품 등을 중심으로 중국과 아세안 등으로의 수출이 크게 늘면서 11개월 연속 수출 증가세를 시현했다”고 밝혔다. 4월 1~25일 기준 품목별 수출액 및 증감률을 보면, 메이크업·기초화장품이 5억70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61.0% 상승했다. 이어 두발용제품 3000만달러(21.6%↑), 세안용품 2000만달러(5.9%↑) 순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출액 및 증감률은 중국으로 전년동기대비 62.0% 늘어난 3억7000만달러 수출을 필두로 아세안 6000만달러(60.5%↑), 미국 5000만달러(14.7%↑), 일본 5000만달러(1.9%↑) 순으로 집계됐다.
[CMN 심재영 기자] 서울 명동이 화장품 메카로서의 명성을 점차 잃어가고 있다. 한동안 외국인 관광객으로 넘치던 거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인조차 방문이 뜸한 거리가 됐고, 임대료를 감당하기 어려운 매장들이 하나둘 떠나면서 공실률이 갈수록 높아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부동산원이 지난달 27일 밝힌 ‘1분기 상업용 부동산 임대 동향 조사’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 중구 명동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38.4%에 달한다. 올해 1분기 전국의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13.0%로 작년 4분기에 비해 0.6% 상승했다. 명동의 공실률이 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의 3배 가까이 되는 셈이다. 한국부동산원의 조사에서 중대형 상가는 50% 이상 임대되는 3층 이상이거나 연면적 330㎡를 초과하는 건물을 가리킨다. 한국부동산원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명동의 공실률이 높은 이유는 외국인 관광객 감소에 따른 폐업 증가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한때 명동은 K뷰티의 메카로 알려지면서 중국인 관광객과 일본인 관광객들 덕분에 호황을 누렸다. 화장품 매장이 한집건너 한집이라고 할 정도였고, 관광객을 상대하기 위해 외국어가 유창한 직원들이 매장마다 상시 대기를 하기도 했다. 명동은 지난해 1, 2분기 공실률이 각각 7.4%, 8.4%였다. 3분기까지만 해도 9.8%로 완만한 상승 곡선을 보이다 4분기에 22.3%로 전 분기 대비 12.5포인트 늘었고, 올 1분기에는 40%에 육박할 정도로 높아진 것이다. 소상공인진흥공단의 명동 상권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발생이전인 2019년 6월 611개였던 점포는 올 1월 395개로 36% 감소했다. 이 중에서 화장품 매장은 128개에서 61개로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빈 상가가 늘어나면서 상가 임대료도 낮아졌다. 올해 1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임대료는 ㎡당 2만5600원을 기록해 지난해 4분기 2만6300원 대비 0.26% 줄었다. 서울 명동 중대형 상가 임대료도 큰 폭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지난해 1분기 29만6700원이었던 ㎡당 임대료는 4 분기에 27만1700원까지 낮아졌다. 한국부동산원이 밝힌 명동의 임대가격지수는 한 분기만에 12,73%가 감소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상권정보에 따르면 명동 상권의 화장품 판매 업종 월 평균 매출은 178만원으로 추청된다. 명동 ㎡당 임대료가 월22만원까지 낮아졌지만 인건비는커녕 임대료도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명동에 본사와 매장을 두고 있는 한 업체 대표는 “명동에 안테나샵을 개설했지만 1년 넘게 휴점 상태”라면서 “한때 유명세를 타던 매장을 운영하던 지인들도 대부분 명동을 떠났고, 명동(明洞)이 망동(亡洞)이 된지 오래”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 메인우배너
  • NBST
  • 한국콜마
  • HRS
  • 해피엘앤비
  • 아이썸
도서구입 신청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맨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페이지 맨마지막 페이지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