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문알로에, 제주 텃새 위해 '인공새집 설치 캠페인' 전개

물과 알로에로만 기르는 '알로에'…친환경 설비로 먹이환경 풍부

심재영 기자 jysim@cmn.co.kr [기사입력 : 2022-12-27 14:33:46]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알로에 전문기업 김정문알로에가 제주 성산읍에 위치한 자사 알로에 농공장 인근의 텃새들을 보호하고자 인공새집 설치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김정문알로에는 1987년부터 제주도에 알로에농장을 운영하며, 자체 개발한 유기농법으로 제품원료가 되는 알로에를 재배하고 있다. 또한 탄소배출 저감을 위해 원료의 생산부터 포장까지 한 곳에서 진행하는 원스톱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ESG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이러한 친환경적 생산시설은 새들이 선호하는 풍부한 먹이환경을 제공해 향후 김정문알로에의 알로에 농공장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생태적 볼거리 또한 제공할 수 있다.

인공새집은 박새, 참새, 박새, 곤줄박이와 같은 작은 텃새들의 살림집으로 활용된다. 살림집은 새들이 알을 낳고 새끼를 길러 날아가게 하는 역할을 한다. 국립산림과학원의 연구에 따르면 인공새집 1개 당 연간 187,000마리의 벌레를 잡아먹는 효과가 있고 살림도 보호할 수 있어 연간 약 480,000원의 경제적 효과가 있다.

김정문알로에 관계자는 설립 시작부터 자연주의, 친환경 경영을 실천해 온 만큼 제품 생산의 전 과정에서 환경을 생각하고 있다친환경 설비로 먹이가 풍부한 김정문알로에 농장에서 더 많은 텃새가 편안히 지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