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맥스, 2년 연속 ‘코스메위크’ 참가 일본 시장 공략

글로벌 기술력, K뷰티 인기 반영…620개 고객사 방문 성과

CMN 편집국 기자 [기사입력 : 2024-01-23 16:32:16]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기업 코스맥스가 일본 화장품 제조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고 있다. 코스맥스는 K뷰티를 현지화하는 글로컬전략을 앞세워 일본 시장 내 입지를 강화할 방침이다.

코스맥스재팬(법인장 어재선)은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열린 코스메위크 도쿄 2024’2년 연속 참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코스메위크는 일본 최대 규모 뷰티 박람회다. 올해 전시회에는 전 세계 20개국 약 720여개의 B2B, B2C 화장품 산업 관련 업체가 참가해 최신 기술력을 선보였다.

코스맥스는 미래지향적인 아름다움의 과학(The Science of Beauty)’을 콘셉트로 약 108규모의 부스를 운영했다. 코스맥스 부스에는 3일간 총 620개 고객사가 방문했다. 7개 테마의 K-트렌드 코스맥스 자체 기술 브랜딩 2024년 뷰티 트렌드를 소개해 현장 관람객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일본은 미국, 중국에 이어 글로벌 3위 화장품 시장이다. 야노경제연구소에 따르면 일본의 화장품 제조 시장은 2021년 기준 약 3조 원 규모로 추산된다. 게다가 최근 일본에서도 별도의 제조 공장을 보유하지 않은 인디브랜드 출시 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일본 화장품 제조 시장은 향후 성장 잠재력이 높은 분야로 평가받고 있다.

코스맥스는 2022년 일본 법인 설립 후 영업 및 서비스 현지화 전략을 구사하며 관련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2025년 말에는 도쿄 인근에 현지 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다. 향후 일본 생산기지를 일본 로컬 브랜드 공략은 물론 아태지역 진출을 위한 전략적 요충지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어재선 코스맥스재팬 법인장은 올해 전시는 로컬 고객사들의 관심이 뜨거워 일본 시장 내에서 높아진 K뷰티의 위상을 실감했다“K뷰티 트렌드를 반영한 현지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일본 내 인디브랜드 고객사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뷰티는 최근 일본 화장품 시장에서 대표 카테고리로 자리매김했다. 일본 수입화장품협회에 따르면 2022년 일본의 한국산 화장품 수입액은 775억 엔(7000억 원)으로 프랑스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빠른 신제품 출시 속도, 우수한 품질, 합리적인 가격 등이 K뷰티 인기요인으로 꼽힌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