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웰, 글로벌 행보 가속화 꾸준한 성장세 눈길

비앤에이치코스메틱, 감초수라인 판매량 4년간 연평균 3배 증가

이정아 기자 leeah@cmn.co.kr [기사입력 : 2022-07-01 오후 3:56:12]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비앤에이치코스메틱(대표 권기현)은 아크웰(ACWELL)이 해외판로 확대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북미·중국 등 글로벌 시장에서 연이은 성과를 거두며 성공적인 브랜드로 안착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아크웰은 영국 등 유럽 주요 국가와 중국·일본 등 아시아 주요 국가, 미국을 비롯한 총 24개 국가에 제품 수출을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성과를 견인한 요인으로는 한국 고유의 성분 및 아크웰만의 컴플렉스를 활용한 제품력과 지속적인 해외 마케팅 활동이 지목된다.

아크웰은 2017년 북미 시장에 아크웰 감초수 클렌징 토너를 단독으로 선보인 이후 같은 라인 제품군을 점차 확대해 해외사업의 보폭을 넓혀갔다.

실제로 수분진정과 브라이트닝 케어에 도움을 주는 감초 라인은 북미 외 동남아 등 글로벌 시장에서의 꾸준한 선호도 및 매출 호조세에 힘입어 연평균 3배 이상의 폭발적인 성장률을 기록해왔다. 글로벌 시장에서의 제품 전개는 감초수 클렌징 토너를 필두로 미스트, 세럼, 크림 등 다각화한 감초 라인 제품군을 성장전략으로 내세우며 브랜드 차별화에 집중했다.

비엔에이치코스메틱 최근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영문 웹사이트를 공식 론칭한 데 이어, 아마존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하고 동남아시아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유명 인플루언서와 함께 소비자들과 소통하는 등 다방면의 온·오프라인 마케팅 전략 실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올 초 세계 최대 뷰티 박람회 ‘2022 볼로냐 코스모프로프에 참가해 주력 라인업 내 인기 제품을 선보였다. 아크웰은 중동 최대 뷰티 온라인 플랫폼 진출도 앞두고 있다. 이를 발판 삼아 중동 지역 뷰티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할 예정이다.

아크웰 브랜드 관계자는 앞으로도 글로벌 무대에서의 K뷰티 위상과 아크웰 입지를 견고히 하기 위해 주력 제품 라인업의 생산 능력을 확대하고 신제품 개발과 온·오프라인 차원의 마케팅 활동에 집중하는 등 내·외실을 모두 갖춘 한국 전통 피부과학 화장품 전문 브랜드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