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로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협약 체결

6년째 무연고 아동 지원 '품다' 캠페인 참여

심재영 기자 jysim@cmn.co.kr [기사입력 : 2019-12-18 오전 10:38:29]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차상복 아프로존 대표(왼쪽)와 김진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본부장(오른쪽) [사진제공=아프로존]

[CMN] 아프로존(대표 차상복)은 지난 16일 아프로존 본사에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무연고 아동 지원을 위한 ‘품다’ 캠페인 2020년도 사회공헌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품다’ 캠페인은 태어나자마자 베이비박스에 남겨진 아이들을 위한 지원사업으로 아프로존이 2014년부터 시작해 6년째 지속하고 있는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 중 하나이다. 이 캠페인을 통해 무연고 아동에게 필요한 물품과 생활비를 지원하고, 아이들이 생활하는 시설의 개보수, 아이들의 심리치료와 재활치료 등을 지원하고 있다.


아프로존 차상복 대표는 “도움이 절실한 아이들에게 힘을 보태어 줄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의미 있는 캠페인에 지속적으로 참여하여 미래의 희망인 우리 아이들이 건강하게 사회의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여 기부 문화 확산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이와 더불어 아프로존은 설립 초기부터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 및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정기 후원을 지속하는 한편, 육사발전기금 후원, 사랑의열매 아너소사이어티 가입, 한인입양재단 후원 등을 통해 소외 받는 이웃들을 위한 나눔 경영 실천을 이어가고 있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