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적의 사용감 구현한 바이오 컨버전 '유자버터' 개발

대봉엘에스, '고형 유지 조성물 및 이의 용도 ' 특허 출원 완료

문상록 기자 mir1967@cmn.co.kr [기사입력 : 2023-03-17 11:53:14]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문상록 기자] 끈적이지 않고 흡수가 잘되는 버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봉엘에스(대표 박진오)는 국내에서 자생하는 식물오일을 활용해 바이오 컨버전 기술로 끈적이지 않고 흡수가 잘되는 최적의 사용감을 구현한 버터를 개발하고 특허를 출원했다.

아르간 오일을 비롯한 여러 식물성 오일과 시어 버터, 카카오 버터 등의 천연 버터들은 뛰어난 보습감 및 유·수분 밸런스를 맞춰주는 효능이 있어 화장품에서 에몰리언트로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식물성 오일 성분은 공기 중에서 산패되기 쉽고 유분기가 많으며 버터는 제형에서 번들거리거나 끈적이는 사용감과 피부 트러블을 일으킬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이와 같은 식물성 오일 및 버터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대봉엘에스 천연물연구소는 생물 전환 공정을 통해 오일의 유화 안정성을 높일 수 있는 모노글리세라이드, 디글리세라이드, 트리글리세라이드를 최적화된 비율로 함유되도록 연구한 끝에 고형 유지 조성물 및 이의 용도라는 특허를 출원하게 됐다.

특히 유자버터는 유자차 가공 후 버려지는 유자 씨를 착유한 유자씨유와 글리세릴 모노스테아레이트를 에스테르화 반응을 통해 얻은 것으로 업사이클링과 클린뷰티를 실현해 친환경적이고 경제성이 높다는 점을 입증했다. 이에 더해 융점(Melting Point)이 높아져 상온에서 버터 형태의 고상이나 피부에 적용할 때 액상화 될 수 있기 때문에 화장품, 피부 외용제 등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피부에 닿으면 부드럽게 녹는 유자버터는 시어버터보다 트리글리세라이드의 함량을 낮추고 모노, 디글리세라이드의 비율을 높여 더 뛰어난 유화력 및 안정성, 끈적이지 않고 흡수력이 좋은 최적의 사용감을 갖는다.

또한 불포화 오메가-6 지방산인 리놀레익애씨드를 더 많이 함유하고 있어 피부 장벽을 강화시키며 표피의 수분 손실을 억제하는 데 도움을 준다.

피부임상시험을 통해 저자극, 48시간 보습지속 효과, 눈가주름개선 효과를 확인했으며 세포실험에서는 멜라닌 생성을 억제해 피부 톤 개선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봉엘에스 관계자는 이번 특허 출원은 보건복지부 피부과학 응용소재 선도기술 개발사업으로 수행된 국내 자생 식물로부터 바이오 컨버전 기술을 이용한 천연화장품 소재개발과제로 진행됐으며 유자유를 비롯해 동백유, 아르간오일, 호호바오일 등에도 동일한 기술을 응용할 수 있다면서 “2023 국제화장품원료기술전(CI KOREA)에서 화장품소재 개발 성과 사례 발표 및 전시를 통해 연구 결과를 설명하고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