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파일] 화장품 주가 유감

박일우 기자 free@cmn.co.kr [기사입력 : 2017-02-17 오전 11:36:48]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이미지출처=pixabay.com

[CMN 박일우 기자] 실적발표 시즌이다. 상장기업 주주들을 필두로 화장품업계 종사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실적의 좋고 나쁨이 해당기업 주가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해서다. 명확한 수치가 공개되니 잘 나오면 대박이고 못 나오면 쪽박일 것 같은데, 이게 또 그렇지만은 않다. 특히 요즘 화장품 상장기업들이 그렇다.


화장품업종은 지난달 24일 LG생활건강을 시작으로 아모레퍼시픽, 코스맥스, 한국콜마 등 선도기업은 몰론 잇츠스킨, 제이준, 토니모리, 한국화장품, 바이오랜드, 네오팜, 대봉엘에스, 제닉, 케어젠, 케이씨아이, 코리아나, 코스온, 클리오, 에이블씨엔씨 등 20개사 이상이 지난해 실적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잇츠스킨과 코리아나를 제외하고 거의 모든 상장사가 두자릿수 이상 고성장을 이뤘다. 단순히 고성장이란 표현으론 부족하다.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은 연매출 6조원을 가뿐히 돌파했고, 코스맥스도 한국콜마(2015년)에 이어 1조원 클럽에 가입했다. 당연히 한국콜마도 고성장세를 유지했다. 최근 상장한 클리오의 경우 거의 100%에 가깝게 성장했다. 경기를 감안하면 화장품은, 거의 ‘기적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물론 이익측면에서도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다. 아모레퍼시픽은 영업이익 1조원 시대라는 신기원을 이룩했다. LG생활건강도 8,800억 이상 이익을 내며 올해 1조원 클럽 가입이 유력하다.


그런데 말입니다(^^) 이 같은 사상 최대 실적에도 화장품 상장사들 주가는 52주 신저가가 속출할 만큼 바닥을 치고 있다.


왜 그럴까? 일상화된 경기불황에도 폭풍성장을 거듭하는 화장품 기업에게 유독 주가는 가혹할까? 중국발 악재 때문이다. 중국 덕에 성장해오고 있는데, 앞으론 잘 안 될 것 같다고 여기저기서 떠들어대니 시장이 겁을 먹은 것이다. 특히 사드를 내세워 이리치고 저리쳐대는 비관적 기사라도 뜨면 주가가 오르다가도 급락하는 행태가 반복되고 있다.


뭐 틀린 말은 아니다. 근거가 없는 내용도 아니다. 하지만 너무 몰아가는 경향이 짙다. 사드 악재가 나온지 벌써 8개월째다. 이 말은 대다수 기업들의 ‘기적’에 가까운 작년 실적 중 절반을 사드 악재속에서 올렸다는 의미다. 게다가, 언제는 악재가 없었나. 불과 2년전 메르스 사태 때는 서울시내에 유커 씨가 말랐었다. 그래도 화장품은 그 해에도 성장했다.


화장품이 수출로 급성장했지만, 수출에만 기대는 것도 아니다. 10년전부터 ‘내수포화’를 지적받지만 내수시장도 소폭이나마 성장하고 있다. 잊을만하면 나오는 ‘제살깍아먹기 할인경쟁’은 어차피 대한민국 모든 업종이 다 하는 마케팅이다.


아무리 주가가 미래가치의 선반영이라지만, 중국이 한국산 화장품 전면수입중단을 외치지 않는 한 기업의 실적을 도외시할 악재는 없다. 어쩌면 진짜 악재는 막연한 두려움에 겁먹고 움츠러드는 우리 마음일지 모른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