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 '마라레드'로 강렬하게!

미샤, '데어 루즈 벨벳 F/W' 10품목 출시

심재영 기자 jysim@cmn.co.kr [기사입력 : 2019-08-19 오전 10:49:11]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에이블씨엔씨 화장품 브랜드 미샤는 ‘데어 루즈 벨벳 F/W’ 10품목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강렬한 레드 컬러의 ‘마라레드’, 분위기 있는 베이지 코랄 ‘진저크러쉬’, 개성 넘치는 보랏빛 ‘퀸데빌’ 등이 준비됐다.


‘데어 루즈’는 미샤가 올 2월 16가지 색상으로 야심차게 선보인 립 메이크업 제품이다. 출시 1주일 만에 3만 개가 팔려나가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지난달까지 23만 개 이상이 판매되며 미샤 대표 히트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미샤 만의 독자적인 ‘포슬린 벨벳 겔™’ 기술을 적용해 매트하고 부드러운 벨벳 제형이면서도 입술을 촉촉하게 지켜준다. ‘포슬린 벨벳 겔™’은 입술 표면은 도자기처럼 매끈하게 표현하고, 안쪽은 시어버터, 아보카도, 코코넛 야자 오일 등을 사용해 피부 수분을 잡아준다. 마이크로 크기의 미세한 컬러 입자가 입술 표면에 고르게 밀착돼 발색도 뛰어나다.


에이블씨엔씨 유효영 마케팅부문 전무는 “데어 루즈 벨벳 F/W는 ‘마라레드’, ‘진저크러쉬’처럼 기존에 볼 수 없었던 트렌디하고 독특한 색상으로 마련됐다”며 “자신만의 대담한 스타일을 표현하자는 의미의 ‘DOTD(Dare of the day)’ 캠페인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미샤는 뷰티 크리에이터 양성 프로젝트인 ‘엠비셔스’ 멤버들과 함께 ‘데어 루즈’를 사용한 다채로운 메이크업 연출법을 홈페이지에 선보였다.


‘데어 루즈’ 신제품의 용량은 3.5g, 가격은 1만8,000원이다. 회사 측은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오늘(19일) 하루 동안 ‘데어 루즈’ 전 품목을 2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고 전했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