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헬스케어, 우리 기업 특허 선점 필요"

지적재산연구원, 국내 기술 경쟁력 분석 보고서 발간

이정아 기자 leeah@cmn.co.kr [기사입력 : 2019-12-05 오후 4:35:11]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이정아 기자] 우리나라에서 맞춤형 헬스케어와 관련한 특허출원이 최근 급증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맞춤형 헬스케어와 관련해 2008년부터 2016년까지 IP5(한국, 미국, 중국, 유럽, 일본) 특허청에 접수된 특허출원은 총 41868건으로 연평균 약 15.3% 증가했다. 그 중 한국 특허청에 접수된 특허출원의 연평균 증가율은 약 38.7%로 IP5 국가 중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맞춤형 헬스케어에 관한 IP5 특허청의 전체 특허 중에 한국 출원인의 비중은 2018년 기준으로 약 3.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우리의 기술 점유율이 여전히 낮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맞춤형 헬스케어는 유전정보, 의료정보, 생활습관 정보 등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수집 활용해 개인에 맞춤화된 진단과 처방 등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지칭한다.


이미 주요국은 맞춤형 헬스케어 산업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미국은 오바마 대통령이 2015년 정밀의료 이니셔티브를 천명한 이래 신약 개발, 임상시험 지원, 인공지능 앱 개발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우리 정부도 2017년에 국가혁신 성장동력 중의 하나로 ‘맞춤형 헬스케어’를 제시하고, 2022년까지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 시스템과 융합 의료기기 개발을 목표로 규제 개선, 기술개발 등을 추진 중이다.


한국지식재산연구원은 이런 배경에서 맞춤형 헬스케어와 관련해 한국, 미국, 중국 등 주요국 특허청에 출원된 약 4만 건의 특허출원을 조사했다. ▲맞춤형 헬스케어 분야의 글로벌 특허활동을 검토하고 ▲우리나라의 맞춤형 헬스케어 분야 특허활동과 기술력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보고서 「우리나라 맞춤형 헬스케어 분야의 특허기술 현황 및 시사점」(한국지식재산연구원, 2019)를 발간했다.


우리나라 특허 현황을 보면 IP5 특허청 기준 우리 특허청에 출원된 특허건수는 가장 낮으나(1028건, IP5 전체 특허의 2.5%) 연평균 출원증가율(08년~16년)은 38.7%로 IP5 특허청 중 우리 특허청에서의 출원이 가장 높은 성장 추세를 보였다. 기술분야별 출원 현황을 보면 의료 진단, 시뮬레이션, 데이터마이닝 관련 특허 비중이 37.6%로 가장 활발했다.


우리나라에서 맞춤형 헬스케어에 관한 특허활동이 다른 산업에 비해 아직 저조한 이유는 환자 개인정보 등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구축 활용하기 위한 법적 기반이 충분히 마련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진단했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한국지식재산연구원 임효정 박사는 “맞춤형 헬스케어 시장은 세계적으로 아직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우리 기업이 특허를 통해 기술과 시장을 선점할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제언하면서 “기술개발을 독려할 수 있도록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의 상용화와 규제 개선을 위한 제도 정비가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