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페, 3천 고객 고민 담긴 '주름 리포트' 공개

수면 부족 등 현대인 생활 습관 주름 유발 가장 큰 요인으로 꼽혀

박일우 기자 free@cmn.co.kr [기사입력 : 2020-03-09 오후 2:43:49]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CMN] 우리나라 화장품 소비자들은 수면 부족 등 생활 습관이 주름을 유발하는 가장 큰 원인이라고 생각하는 것을 나타났다.


연구소 기반 고기능성 브랜드 아이오페는 최근 공식 SNS에 공개한 ‘주름 리포트’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아이오페는 지난 1월 6일부터 19일까지 13일간 개최된 ‘주름연구소’ 이벤트 방문자들을 대상으로 주름 고민에 관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10대부터 80대에 이르는 남녀 고객 3,119명이 설문에 응해 주름 고민에 관한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설문에 응답한 고객의 48.2%는 주름 등 노화가 현대인의 라이프 스타일과 연관이 있다고 판단했다. 수면 부족, 스트레스, 음주 및 흡연, 다이어트 등의 생활 습관이 자외선 노출이나 유전과 같은 자연적 요인보다 주름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고 본 것이다.


이와 함께 응답자의 25.9%는 ‘스마트폰 사용하며 고개를 떨구는 자세’ 등 불균형한 자세도 주름 발생의 주요 원인이라고 꼽았다. 즉, 응답자의 3분의 2 이상이 주름에 취약한 현대인의 라이프 스타일이 노화의 가장 큰 적이라고 지적한 셈이다.


고객들은 약 4.5개의 얼굴 주름을 스스로 인지하고 있었다. 특이한 것은 20대에도 약 4.1개의 주름을 인지한다고 답해 높은 연령층과 큰 차이가 없었다는 점이다. 노화에 경각심을 느끼는 나이가 점차 어려지며 이른바 ‘얼리 안티에이징’ 트렌드가 보편화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외에도 고객들은 팔자 주름과 눈 밑 주름을 가장 크게 고민하고 있었다. 연령을 불문하고 팔자주름과 눈 밑 주름이 고민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각각 72.4%와 64%에 달했다. 또 노년의 상징처럼 여겨지는 이마 주름에 대한 고민은 30대부터 급격히 높아지는 것으로도 파악됐다.


한편, 아이오페는 이 같은 고객들의 주름 고민에 대응하기 위해 단 2주 만에 확실한 주름 개선 효과를 선사하는 ‘2020 슈퍼레티놀’ 제품들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1월에는 ‘아이오페 레티놀 엑스퍼트 0.1%’를 출시했으며, 이어 2월에는 ‘아이오페 레티놀 엑스퍼트 0.3%’도 출시했다.


‘아이오페 레티놀 엑스퍼트 0.1%’는 과거 ‘아이오페 레티놀 2500’에 비해 레티놀 함량이 130%에 달하는 고함량 순수 레티놀 제품이다. 레티놀 0.1%는 백인과 히스패닉 여성보다 피부 민감도가 높은 한국 여성이 매일 사용하기 적합한 함량이다. 국내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고함량 심사까지 완료했다.


‘아이오페 레티놀 엑스퍼트 0.1%’는 2주 만에 확실해진 주름 개선 효과를 선사한다. 표정 주름, 잠재 주름, 인상 주름은 물론 회복이 힘든 깊은 주름까지 개선한다. 여기에 히알루론산, 판테놀 성분이 함께 함유돼 피부 보호 및 장벽 강화 효과도 있다. 개봉 후 마지막 한 방울까지 효과를 유지할 수 있도록 3단계 산소 차단 시스템이 적용된 용기를 사용했고, 한층 개선된 안정화 기술로 레티놀의 효능을 온전히 담아냈다.


‘아이오페 레티놀 엑스퍼트 0.3%’는 1997년 출시된 ‘아이오페 레티놀 2500’에 비해서는 4배, 1월에 출시된 레티놀 엑스퍼트 0.1% 제품보다는 3배에 달하는 레티놀이 함유된 역대급 고함량 제품이다. 눈가 및 팔자 주름은 물론 모공과 이마 주름까지 2주만에 개선되는 효과를 보이고 있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