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칼럼] 차이나 리스크 해결책은 ‘사드철회’가 정답

문상록 기자 mir1967@cmn.co.kr [기사입력 : 2017-01-02 오전 2:48:00]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사진=pixabay, letscc, CMN 편집]

[CMN 문상록 편집국장] ‘격변’ 지난해 끝자락을 한마디로 정리할 때 가장 어울리는 단어다.


최고 통치자의 무능이 적나라하게 드러나면서 정국이 어수선했음은 물론 사드배치 결정으로 인한 중국으로부터의 경제적인 보복이 첨예하게 드러난 해였다.


특히 화장품산업은 한국의 사드배치 결정 이후 중국의 제재로 인해 가장 큰 타격을 받았던 산업 중 하나라는데 의견을 달리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실제로 중국 의존도가 높았던 몇몇 브랜드들은 지난해 어두운 터널을 지나는 아픔을 겪었다.


이미 성숙기를 지난 내수시장이 커지기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인 만큼 국내 화장품기업들이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기 위해서는 해외시장을 두드릴 수밖에 없는 현실이기에 중국의 압박은 한국의 화장품기업들에게는 더욱 큰 아픔으로 다가오고 있다.


하지만 중국에 대한 의존이 절대적이었던 한국산 화장품으로서는 뾰족한 대응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더욱 강한 제재를 준비하고 있는데도 말이다.


이러한 난국을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은 두 가지 뿐이다.


그 중 하나는 중국이 아닌 다른 국가로 눈을 돌리는 방법이다. 중국을 대체할 수 있는 시장을 개척하는 길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반드시 지나야할 길이지만 눈앞에 닥친 어려움을 극복하는 방법으로는 적절하지 못하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일 것이다.


아직 중국이 아닌 다른 국가로의 진출을 준비하지 못한 기업들이 대부분이라는 점도 이유 중 하나다. 또 중국을 대체할 수 있는 시장으로 거론되는 가장 유력한 시장으로 아세안을 꼽고 있지만 아직 한국의 화장품이 동남아 국가들에서 뿌리를 내리기 위한 절대적인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에 아세안으로의 진출은 시간을 더 두고 준비해야 한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한다. 차이나 리스크를 가장 확실하게 잠재울 수 있는 방법을 말이다.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해결책은 한국 정부의 사드배치 철회다. 중국에서 그토록 반대했던 사드배치를 뒤집는 것이다. 물론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현재로서 가장 적절한 방법은 바로 사드를 포기하는 길이다.


다만 화장품 기업들이 스스로 해결하지 못하기에 안타까울 뿐이다.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중국시장이기에 화장품기업들은 정부에 지속적인 ‘사드철회’ 요구를 해야 한다.


물론 받아들여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지금처럼 강 건너 불구경 하듯 모르쇠로 일관해서는 곤란하다는 얘기다.


중국의 경제수준은 점차 높아지고 있다. 중산층의 점유율이 높아지고 있으며 이들이 중국 소비시장을 이끌 것이라는 리포트가 속속 발표되고 있다. 단순한 양적 팽창이 아닌 질적 팽창이 함께 도모되고 있다는 의미다.


특히 중국의 화장품시장은 중국 전체 소비 잠재력을 감안할 때 20% 미만에 머물고 있다는 분석이다. 따라서 30조를 넘는 중국 화장품 시장이 온전하게 형성되면 200조 이상의 시장으로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를 충분히 인지하고 있는 중국 화장품기업들이 발 빠른 행보로 시장을 잠식해가고 있다. 또 중국 정부가 의도적으로 자국의 화장품산업을 키우기 위해 외국산 화장품에 대한 견제를 시작하고 있다는 점은 무한한 잠재력을 가지긴 했지만 먹을 수 있는 파이는 점차 작아질 수 있음을 암시하고 있는 대목이다.


다행인 것은 중국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외국산 화장품이 바로 한국산이라는 점이다. 그렇기에 아직은 중국 화장품시장을 포기할 수 없다.


이것이 국내 화장품기업들이 정부에 한목소리로 ‘사드철회’를 외쳐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