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뷰티 미국으로 '가자'!"

미미박스, 세포라 공동 개발 '가자(Kaja)' 공식 출시

심재영 기자 jysim@cmn.co.kr [기사입력 : 2018-09-18 오전 11:09:35]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미미박스(대표 하형석, 사진)가 세포라와 공동으로 K-뷰티 브랜드 '가자(Kaja) '를 개발, 공식 출시했다. [사진제공=미미박스]

[CMN 심재영 기자] 미미박스가 세포라와 함께 K-뷰티 브랜드 ‘가자(Kaja)’를 개발하고, 지난 13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맨하탄에서 브랜드를 공식 론칭했다고 14일 밝혔다. 미미박스 측에 따르면 세포라가 화장품업체와 공동 개발해 K-뷰티 브랜드를 출시한 것은 이번이 세계 최초다.


‘가자(Kaja)’ 브랜드는 K-뷰티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지만, 한국 화장품의 특장점이 글로벌 시장에서 충분히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는 것이 미미박스 측의 설명이다. 미미박스는 세포라 본사에 이 같은 내용을 전달했고 세포라는 미미박스에 협업을 제안해 양사가 ‘K-뷰티의 현지화’를 목표로 미국 소비자 및 문화적 특성을 감안한 K-뷰티 브랜드 개발에 착수하게 됐다고 전했다. 개발과정에서 미미박스는 고객 경험 중심, 트렌디한 감성, 고객의 피드백을 반영한 빠른 신제품 출시 주기와 같은 K-뷰티의 DNA를, 세포라는 미국 현지 시장과 소비자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해 시너지를 창출했다.


이 같은 협업 과정을 통해 ‘가자’ 47개 색조 품목이 탄생했다. 다양한 인종과 연령대의 피부 톤과 타입을 아우를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한 뷰티 벤토(Beauty Bento), 치키 스탬프(Cheeky Stamp), 모치 팝(Mochi Pop) 등 제품명을 비롯한 제형과 패키지도 현지 소비자에게 직관적으로 이해되고 즐거운 놀이로서의 메이크업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K-뷰티를 재해석했다.


가자 브랜드 론칭 행사 현장 [사진제공=미미박스]

K-뷰티에 대한 현지의 높은 관심을 반영하듯 브랜드 론칭 행사에는 보그, 얼루어, 리파이너리29 등 주요 미디어와 뷰티 인플루언서 등 100여명이 넘는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가자 브랜드는 미국 내 세포라 주요 매장 입점을 시작으로, 미국 내 세포라 전 매장으로 순차 확대되고, 2개월 주기로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하형석 미미박스 대표는 ”글로벌 뷰티 시장을 이끌어가는 세계적 기업 세포라와 함께 팀을 이뤄 협업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이번 가자 브랜드 공동 개발을 통해 기존 K-뷰티의 한계를 뛰어넘어 현지 시장과 고객에 밀착한 K-뷰티의 새로운 장을 열 수 있게 됐다”며 “스타트업으로서의 기술과 혁신성을 발휘하여 앞으로 문화 전반을 아우르는 한류, K-Kool을 전파해나갈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앨리슨 한 세포라 상품기획 수석 부사장은 “세포라는 고객들을 위한 새로운 뷰티 경험을 개발하는 데 매우 큰 자부심을 갖고 있다”며, “미미박스와 세포라는 적극적으로 뷰티 트렌드를 이끌어가고, 뷰티 마니아들의 실시간 피드백을 반영해 혁신을 추구한다는 공통점이 있어 이번 파트너십이 매우 자연스러웠다. 미미박스와 세포라의 집단 재능이 시너지를 발휘해서 이전에 없던 새로운 텍스처와 제조법의 독창적인 색조 화장품 콜렉션을 개발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글로벌 시장 분석 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의 뷰티 시장 규모는 860억7090만 달러(약 93조1700억 원)로 전세계 1위를 기록했다. 미미박스는 회사 설립 2년만인 2014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지사를 설립하여 미국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시장 진출 전략을 펼쳐왔다. 또한 세계 최대 뷰티 편집숍 세포라는 미국에서만 430여 개 매장, 전세계 33개국에 2300여 개 매장을 운영하며 압도적인 글로벌 시장 영향력을 보유하고 있다.


가자 브랜드 론칭 행사 현장 [사진제공=미미박스]


Copyright ⓒ cm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 컨텐츠 이미지

뉴스레터뉴스레터구독신청

제휴사 cbo kantarworldpanel kieco
img img